'환혼2' 도상우, 황민현 당숙으로 등장…첫 판타지극 도전

  • 등록 2022-12-09 오후 5:01:34

    수정 2022-12-09 오후 5:01:34

[이데일리 스타in 김보영 기자] 배우 도상우가 ‘환혼: 빛과 그림자’로 안방극장에 복귀하는 가운데 9일 첫 스틸 컷이 공개됐다.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이하 ‘환혼’/연출 박준화/극본 홍정은, 홍미란/제작 스튜디오드래곤, TS나린시네마)는 역사에도 지도에도 존재하지 않는 대호국을 배경으로, 영혼을 바꾸는 ‘환혼술’로 인해 운명이 비틀린 주인공들이 이를 극복하고 성장해가는 판타지 로맨스다.

도상우는 극중 성공에 대한 야망을 품고 대호성에 입성한 서율(황민현 분)의 당숙이자 서왕비(서하선 분)의 사촌 동생인 ‘서윤오’ 역을 맡아 part2에 새롭게 합류했다. 처음 공개된 스틸 컷에서부터 남다른 아우라를 자랑하며 내일(10일) 첫 방송에 대한 기대감을 더욱 끌어올리고 있는 그는 이번 작품으로 데뷔 후 처음으로 판타지극에 도전, 지금껏 보여주지 않았던 색다른 캐릭터 변신을 선보일 예정이다.

이에 지난 part1에 이어 죽음 끝에서 살아 돌아온 장욱(이재욱 분)과 3년이 지난 뒤 새롭게 펼쳐지는 술사들의 이야기 속에서 도상우가 어떤 신선한 활약을 펼칠지 관심이 높아지고 있는 상황. 특히 속내를 숨기고 자신이 이루고자 하는 것을 얻기 위해 기회를 노리는 인물인 ‘서윤오’를 통해 도상우가 만들어낼 새로운 전개는 물론, 그가 어떤 매력으로 캐릭터를 완성시킬지 이목이 집중된다.

한편, tvN 새 토일드라마 ‘환혼: 빛과 그림자’는 내일(10일) 오후 9시 10분에 첫 방송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