철강협회 “화물연대 파업으로 92만t 차질…전 산업 위기 확산”

6일 집단운송거부 성명 내고 파업 중단 촉구
“운송업계는 철강 동반자...업무 재개해달라”
  • 등록 2022-12-06 오전 10:06:35

    수정 2022-12-06 오전 10:06:35

[이데일리 김은경 기자] 한국철강협회가 6일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 공공운수노조 화물연대본부(화물연대)의 총파업 중단 요청 성명을 내고 운송 정상화를 촉구했다.

협회는 “최근 고물가·고금리·고환율의 영향으로 국내외 철강수요는 급격하게 위축되고 글로벌 공급망 재편 속에서 사상 유례 없는 태풍 피해를 수습하는 과정에 있다”며 “이러한 대내외적 위기를 극복하기 위해 혼신의 노력을 기울이고 있으나 최근의 운송거부는 이러한 모든 노력을 헛되게 만드는 수준에 이르렀다”고 지적했다.

협회에 따르면 지난 5일 기준 국내 철강산업의 출하 차질은 주요 5개사 기준으로 92만톤(t), 1조2000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추정된다. 협회는 “이러한 출하차질은 자동차·조선·기계 등 국내 주력산업의 생산 차질로 확산되고 이 과정에서 철강소재를 가공해 납품하는 중소·영세 기업의 고통은 더욱 클 것으로 우려된다”고 밝혔다.

협회는 철강산업 경쟁력에 있어 물류가 그 어느 산업보다 중요하다는 점을 강조했다. 협회는 “운송업계는 우리 철강산업 경쟁력 제고에 주요 동반자라 할 수 있다”며 화물연대의 즉각적인 운송 재개를 당부했다.

또한 정부는 법과 원칙에 따라 철강 물류를 정상화시키고 운송시장 구조 개선에 나서야 한다고 촉구했다. 협회는 “철강산업은 그동안 화물연대의 집단적 실력행사의 주요 대상이 돼왔으며 이번 운송거부에서도 예외 없이 큰 어려움을 겪고 있다”며 “이제는 이러한 악순환을 끊어야 한다”고 했다.

이어 “이번에도 정부가 화물연대의 집단행동을 수용한다면 화물연대의 운송거부는 앞으로도 반복적으로 일어날 수밖에 없고 이는 궁극적으로 자동차·조선·기계 등 우리 주력 산업의 기반을 약화시켜 우리 경제의 성장잠재력을 훼손시킬 것”이라고 우려했다.

정부가 업무개시명령 등 필요한 조치를 통해 철강물류 정상화에 나서야 한다는 주장이다. 협회는 “정부는 화물연대의 합리적인 주장은 수용하되 불공정한 주장에는 법과 원칙을 엄격하게 견지하고, 불합리한 관행은 적극적으로 개선하는 노력을 경주할 것을 요청한다”고 당부했다.

화물연대 총파업이 9일째인 지난 2일 부산항 감만부두에 컨테이너가 가득 쌓여 있다.(사진=연합뉴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