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머리카락 넣은 적 없다"…'사기 혐의' 72만 유튜버의 항변

다 먹은 뒤 이물질 식탁 위에 올려놔
''환불 사기극'' 매장 CCTV에 덜미
해당 유튜버 "경찰 조사 통해 무고함 밝힐 것"
  • 등록 2022-08-15 오후 8:48:49

    수정 2022-08-15 오후 8:48:49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72만 명에 달하는 구독자를 보유한 유명 여성 유튜버가 강원도 춘천의 한 식당에서 음식값을 놓고 사기 행각을 벌였다는 주장이 나온 가운데 해당 유튜버가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이 없다”는 내용의 입장문을 올렸다.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사기행각을 벌인 뒤 환불받은 유뷰터 A씨. (사진=KBS 캡처)
15일 유튜버 A씨는 자신의 유튜브 채널 커뮤니티를 통해 “어제 불미스러운 일로 걱정을 끼쳐드려 죄송하다. 저희도 뉴스를 보고 이런 일이 있다는 것을 알게 되었고, 경황이 없어 뒤늦게 입장문을 내게 됐다”며 운을 뗐다.

그는 “우선 제가 말씀드리고 싶은 사실은 저나 저희 가족은 햄버거에 고의로 머리카락을 넣은 적이 없다는 것”이라며 “자세한 내용은 수사 과정에서 상세히 말씀드릴 것이며 그 결과가 명명백백하게 밝혀질 것”이라 주장했다.

A씨는 “또한 방송사에서 저에게 연락하였으나 제가 1주일간 답변을 하지 않았다는 식으로 방송됐는데 저는 방송이 나가는 날까지 방송사로부터 전화로나 메일로나 어떠한 연락도 받은 적이 없다”며 “이번 경찰 조사를 통해 저의 무고함이 밝혀질 것”이라 강조했다.

앞서 같은 날 KBS 보도에 따르면 A씨 일행은 춘천의 한 햄버거 가게를 찾아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환불을 받았다.

그런데 이들은 한 달 전에도 같은 식당에서 비슷한 일을 벌였다. 음식을 다 먹은 뒤 머리카락이 나왔다며 같은 음식을 다시 가져오라고 요구해 먹고 간 것이다. 음식점 주인은 가게 폐쇄회로(CC)TV를 확인하고 나서야 속았다는 걸 알았다.

당시 CCTV 영상에는 군복입은 남성과 여성, 사복 차림의 또 다른 여성이 등장해 햄버거 세트를 주문해 먹고 있었다. 이때 군복 입은 젊은 여성이 음식을 먹다 말고 의자에 걸려있는 담요에 뭔가를 떼더니 식탁 위 휴지에 올려놨다.

얼마 뒤 군복 입은 남성과 여성이 자리를 뜨자 남아있던 여성은 종업원에게 휴지를 보여줬다. 이후 이 여성은 먹던 음식에서 머리카락이 나왔다고 주장하며 환불받은 후 돌아갔다.

음식점 종업원은 “(당시 손님의) 기분이 너무 언짢으시고, 자기 딸은 비위가 너무 약해서 지금 구역질하러 화장실에 갔다 하면서 메뉴 전체에 대한 환불을 원했다”고 말했다.

음식점 사장은 “아무 것도 접시에 남아있지 않은 상태에서 전혀 음식이 묻어있지 않은 머리카락을 저희한테 주면서 환불해달라고 했다”라며 “두 번 연속으로 이렇게 방문해서 한 거는 정말 좀 충격적이다”라고 밝혔다.

경찰은 A씨와 일행이 상습적으로 사기를 벌인 것으로 보고 신병 확보에 나섰다. 강원도 춘천경찰서 관계자는 KBS에 “현재는 사기로 봐야 할 것 같다. 용의 차량과 CCTV가 확보돼 인적 사항은 확인할 수 있을 거 같다”고 말했다.

한편 A씨는 구독자 72만여명을 보유한 유튜버다. 평소 브이로그 콘텐츠를 주로 올리며, 현재 유튜브 내 댓글 창은 모두 막힌 상태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