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PHI 2021]②문 대통령도 치켜세운 K-CDMO...“유럽서 날았다”

문대통령, 올해 1월 백신 생산 세계 최고 수준 격찬
‘CPHI 2021’서 CDMO 글로벌 기술력 재확인
삼성바이오 4색 전략으로 글로벌 기업 어깨 나란히
프레스티지, 스마트 기술로 新트렌드 ‘CDEMO’ 제시
CEPI가 개발 중인 코로나 백신 생산기지로 물망
16일 보건복지부-보건산업진흥원과 CEPI 만나 구체...
  • 등록 2021-11-10 오전 11:00:00

    수정 2021-11-10 오후 9:29:29

[밀라노=이데일리 송영두 기자] 지난 1월 문재인 대통령이 극찬한 한국 위탁개발생산(CDMO) 기업들의 백신 생산 능력이 전 세계 시장에서도 인정받았다. 특히 정부가 주도하는 CEPI(전염병대비혁신연합) 지원 개발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기업으로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950210)가 물망에 올랐다. 한국은 글로벌 코로나19 백신 생산 허브로 실질적으로 발돋움할 전망이다.

지난 9일(현지시간)부터 11일까지 이탈리아 밀라노에서 열리고 있는 세계 최대 바이오제약 콘퍼런스 ‘CPHI 2021’에는 국내 다수 CDMO 기업들이 참여했다. 삼성바이오로직스(207940)를 필두로 프레스티지 바이오파마, 대웅제약(069620)(온라인), 경보제약(214390) 등이 글로벌 바이어들을 상대로 자사 혁신 기술과 대규모 생산 능력을 자랑했다.

‘CPHI 2021’ 프레스티지 바이오파마 단독부스 모습.(사진=송영두 기자)
프레스티지, CEPI 개발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물망

특히 CPHI 첫날 국내 CDMO 업계에서는 희소식이 들려왔다. 프레스티지바이오파마(이하 프레스티지)의 전염병대비혁신연합(CEPI)이 지원해 개발되는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기업 선정이 구체화 될 것으로 알려졌다.

9일(현지시간) CPHI 2021 현장에서 기자와 만난 김진우 프레스티지 바이오파마그룹 부회장은 “다음주 16일 보건복지부 산하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산업진흥원 주도로 SK바이오사이언스와 함께 코로나19 백신 위탁생산 관련 CEPI 측과 만날 것”이라며 “이 자리에서 CEPI 지원으로 개발되는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여부가 구체화 될 것”이라고 밝혔다. SK바이오사이언스 생산규모(2만3924L)를 넘어서는 최대 10만4000L 생산시설도 확보했다”고 밝혔다.

프레스티지는 지난 10월 벨기에 브뤼셀에서 대한무역투자진흥공사(KOTRA)가 주최한 한-EU 글로벌 백신 파트너십 비즈니스 포럼에 참가, EU 기업들과 mRNA 플랫폼 개발 협력 방안 등을 논의한 바 있다. 이 자리에는 권덕철 보건복지부 장관, 여한구 산업통상자원부 통상교섭본부장 등 정부 관계자가 참석했다. 이날 프레스티지는 CEPI와 만나 코로나 백신 위탁생산 역량을 공개한 것으로 알려졌다. 다음주 CEPI와 만남 역시 10월 만남의 연장선이라는 게 김 부회장 설명이다.

이와 함께 프레스티지는 앞서 러시아 코로나19 백신 ‘스푸트니크 라이트’ 위탁생산을 맡았다. 이 회사는 ‘CPHI 2021’에서 단독부스를 차리고 백신 위탁생산기술을 특화한 CDEMO 라는 새로운 트렌드를 제시했다. 해외 바이어들은 CDEMO에 대한 폭발적인 관심과 흥미를 나타냈다. 김 부회장과 얘기를 나누는 순간에도 프레스티지 부스에는 CDEMO에 대해 문의하는 바이어들로 북새통을 이뤘다.

김 부회장은 “CDEMO 중 E는 엔지니어링(engineering)을 뜻한다. 알리타(ALITA) 스마트 바이오팩토리 기술 개발로 기존 CDMO 기술에 혁신성을 더했다는 의미”라며 “이는 스테인레스 스틸 생산방식과 싱글유즈 시스템의 장점을 결합한 하이브리드 방식이다. 다양한 백신 공정이 가능하도록 효율적으로 대처가 가능하다. 또한 다음 제품 제조를 위한 사이트로 신속하게 변환이 가능하다”고 강조했다.

제임스 최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이 ‘CPHI 2021’ 삼성바이오로직스 단독부스에서 설명하고 있다.(사진=송영두 기자)
글로벌 삼성바이오, 1위 론자도 견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CPHI 2021’에서 회사는 ‘미래를 향한 무한 가능성(Infinite Possibilities for the Next Decade)’을 주제로 △세계 최대 규모 4공장(25만6000L) △CDO 가속 플랫폼 ‘에스-셀러레이트’ △비즈니스 포트폴리오 다각화 ‘멀티모달리티’ △개발·생산 원스톱 서비스 ‘엔드-투-엔드’ 4가지 초격차 전략을 공개했다.

특히 내년부터는 mRNA 백신 완제의약품 생산(DP)에 이어 원액 생산(DS) 공정까지 구축해 글로벌 1, 2위 CDMO 기업인 론자, 베링거인겔하임과 어깨를 나란히 한다는 방침이다. 이날 ‘CPHI 2021’ 삼성바이오로직스 부스 투어 현장에서 만난 제임스 최 글로벌마케팅센터장은 “mRNA 원액생산 서비스는 내년 4월 가능해질 것이다. 같은 해 11월에는 4공장 우수 의약품 제조 및 품질관리 기준(cGMP) 준비도 완료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는 “삼성바이오로직스는 100개가 넘는 승인을 받았고, 165개 프로젝트를 완료했다. 전 세계 25개국에 우리 제품을 수출하고 있다”며 “글로벌 CDMO 기업으로 도약한 삼성바이오로직스는 이번 ‘CPHI 2021’에서도 많은 고객사와 비즈니스 미팅이 예정돼 있다”고 설명했다.

글로벌 CDMO 기업 론자 반응도 흥미롭다.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애써 외면하는 태도를 보였기 때문이다. 론자 관계자는 “우리는 주 고객사가 유럽과 미국에 집중돼 있어서 아시아 기업들에 큰 경쟁을 느끼지 않는다”고 말했다. 하지만 글로벌 CDMO 기업 고위 관계자는 “론자가 삼성바이오로직스를 견제하고 있다는 사실은 여러 경로를 통해 알려진 사실”이라며 “삼성바이오로직스를 외면하는 태도는 상당한 견제를 하고 있다는 것을 역설적으로 보여주는 사례”라고 언급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57세' 김희애, 우아美
  • '쾅' 배터리 공장 불
  • 엄마 나 좀 보세요~
  • 우승 사냥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