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노코리아, 새 엠블럼 도입..브랜드 새단장해 韓 시장 공략

본사 '로장주' 엠블럼 적용해 XM3 출시
브랜딩 새단장…일렉트로 팝 전략 차용
하반기 '오로라1' 통해 한국 소비자 공략
성수동에 복합문화공간 콘셉트 '르노 성수'
  • 등록 2024-04-03 오전 10:04:02

    수정 2024-04-03 오전 10:07:00

[이데일리 이다원 기자] 르노코리아자동차가 엠블럼과 사명을 교체하고 브랜드 마케팅 전략을 손질해 내수 시장을 적극 공략한다.

르노 로장주 엠블럼. (사진=르노 글로벌 미디어룸)
르노코리아자동차는 3일 서울 성수동 ‘르노 성수’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이같은 계획을 밝혔다.

르노코리아자동차는 ‘르노코리아’로 사명을 바꾸고, 공식 엠블럼도 다이아몬드 형상 르노 엠블럼 ‘로장주’로 변경키로 했다.

이를 통해 125년 역사 프랑스 자동차 브랜드 ‘르노’의 가치를 국내 고객과 적극적으로 공유한다는 계획이다. 또 한국에서 사랑받는 모빌리티 브랜드로 나아가겠다는 의미도 담았다.

글로벌 모델과 동일한 차명 및 엠블럼을 반영해 새롭게 태어난 뉴 르노 아르카나(new Renault Arkana). (사진=르노코리아)
국내 시장에서 판매 중인 르노코리아 차도 새로운 이름과 엠블럼을 갖게 된다. XM3는 글로벌 모델과 동일한 차명·엠블럼을 반영해 ‘뉴 르노 아르카나’로 새로 출시한다. QM6는 기존 모델명에 로장주 엠블럼을 적용해 ‘뉴 르노 QM6’로 판매한다.

단, SM6는 모델명과 엠블럼 모두 기존 그대로 유지한다.

국내 시장을 공략한 신차도 내놓는다. CMA 플랫폼에 프랑스 디자인 감성과 혁신 기술을 적용한 새로운 하이브리드 중형 SUV(스포츠유틸리티차) ‘오로라1’을 하반기 출시하면서다.

이를 기점으로 르노코리아는 국내 고객들에게 업계 최고 수준의 제품과 서비스를 제공하는 기업으로서의 명성을 더 높일 계획이다. 또 디자인과 실용성으로 대변되는 프랑스적 감성의 헤리티지에 최신 혁신 기술 및 트렌드를 조합한 르노만의 독창적인 소비자 경험도 제공한다.

르노의 새로운 브랜드 전략 ‘일렉트로 팝’(Electro Pop)도 국내 시장에 적용한다.

일렉트로 팝은 △하이브리드 및 순수 전기차 기술을 아우르는 르노의 E-Tech 전동화 기술 △르노의 첨단 인포테인먼트 오픈R 링크(openR link) 중심 커넥티비티 기술 △안전 최우선 휴먼 퍼스트(Human-First) 프로그램 등 세 가지를 핵심 기반으로 한다.

르노코리아는 이번 전략 발표와 함께 특별한 고객 경험을 제공하기 위해 서울 성수동에 국내 첫 플래그십 스토어 ‘르노 성수’를 열었다. 전시장과 서비스센터를 기본으로 카페, 팝업스토어, ‘디 오리지널(The Original)’ 르노 아이템 판매 등 다양한 고객 경험을 즐길 수 있는 복합문화공간 콘셉트다.

르노 성수는 1995년 건립된 기존 건물의 1층과 2층 전체에 르노의 정체성을 고스란히 반영했다. 프랑스 르노 본사 디자인팀이 참여해 내·외부를 완성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승의 짜릿함
  • 돌발 상황
  • 2억 괴물
  • '미녀 골퍼' 이세희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