로드 투 UFC 시즌3' 한국인 파이터 4인방, 무난히 계체 통과

  • 등록 2024-05-17 오후 4:26:50

    수정 2024-05-17 오후 4:26:50

로드 투 UFC 시즌3에 나서는 한국인 파이터가 계체를 통과한 뒤 포즈를 취하고 있다. 왼쪽 위부터 시계방향으로 홍준영, 김한슬, 송영재, 서예담. 사진=UFC
[이데일리 스타in 이석무 기자] UFC 진출에 도전하는 김한슬(33), 서예담(32), 송영재(28), 홍준영(33)이 ‘로드 투 UFC’시즌 3 계체를 무사히 통과했다.

이들 4명의 한국 선수는 17일(이하 한국 시간) 열린 공식 계체량에서 모두 체급 한계 체중을 맞췄다. 이들은 오는 18일 중국 UFC 퍼포먼스 인스티튜트 상하이에서 ‘ROAD TO UFC 시즌 3 에피소드 1 & 2’에 출전한다.

에피소드 1의 문을 여는 웰터급(77.1kg) 논토너먼트 경기에 출전하는 김한슬(13승 5패)은 77.6kg으로 체중계에서 내려왔다. 상대인 바하터보러 바터보라티(26·중국) 또한 같은 체중으로 계체를 통과했다. 김한슬은 주먹을 쥐고 파이팅 포즈를 취하며 상대를 노려봤고, 바하터보러는 두 팔을 내리고 상대를 응시했다.

페더급(65.8kg) 토너먼트에 출전하는 홍준영(13승 1무 7패)은 66.2kg으로 계체에 성공했다. 에피소드 1에서 홍준영에 맞서는 지난 시즌 라이트급 준우승자 하라구치 신(25·일본)은 66kg으로 체중을 맞췄다. 계체 후 하라구치를 맞대면한 홍준영은 먼저 손을 내밀어 악수했다.

역시 페더급 토너먼트에 참전하는 송영재(6승 1무)는 정확히 65.8kg으로 몸무게를 맞췄다. 에피소드 2에서 송영재와 맞붙는 카와나 마스토(29·일본)는 계체 마감 시간 직전에 속옷까지 벗고 간신히 66.2kg으로 계체에 통과했다. 두 선수는 살갑게 악수하며 선전을 다짐했다.

올 시즌 신설된 여성 스트로급(52.2kg)에 출전하는 서예담(7승 3패)은 52.4kg으로 결전 채비를 마쳤다. 에피소드 2에서 서예담과 격돌하는 ‘침구사 파이터’ 스밍(29·중국) 또한 같은 체중으로 최종 준비를 마쳤다. 두 선수는 미소를 띠며 서로 고개 숙여 인사했다.

여성 스트로급에선 계체 실패로 인한 부전승이 나왔다. 황페이얼(30·중국)은 52.9kg으로 한계체중을 0.3kg 초과해 실격했다. 이에 따라 52.4kg으로 체중을 맞춘 모토노 미키(30·일본)가 자동적으로 4강에 진출했다.

로드 투 UFC 시즌 3 에피소드 1 & 2는 오는 18일 오후 7시부터 tvN SPORTS와 TVING을 통해 생중계된다.

△ROAD TO UFC 시즌 3 에피소드 1 & 2 계체 결과

에피소드 1 (5월 18일 오후 7시 tvN SPORTS/TVING)

웰터급 논토너먼트: 바하터보러 바터보라티 (171) vs 김한슬 (171)

여성 스트로급 오프닝 라운드: 황페이얼 (116.7)* vs 모토노 미키 (115.5)

여성 스트로급 오프닝 라운드: 펑샤오찬 (116) vs 키란 싱 (110)

페더급 오프닝 라운드: 하라구치 신 (145.5) vs 홍준영 (146)

페더급 오프닝 라운드: 주캉제 (146) vs 안도 타츠야 (145)

에피소드 2 (5월 18일 오후 9시 tvN SPORTS/TVING)

여성 플라이급 논토너먼트: 왕충 (125) vs 파울라 루나 (125)

여성 스트로급 오프닝 라운드: 프리야 샤르마 (116) vs 둥화샹 (115.5)

페더급 오프닝 라운드: 카와나 마스토 (146) vs 송영재 (145)

여성 스트로급 오프닝 라운드: 스밍 (115.5) vs 서예담 (115.5)

페더급 오프닝 라운드: 시에빈 (145) vs 이부거러 (145.5)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이강인, 야구장엔 누구와?
  • 다시 뭉친 BTS
  • 착륙 중 '펑'
  • 꽃 같은 안무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