PGA 500경기 앞둔 최경주, 강풍 뚫고 이븐파.."똑바로 가는 구질 중요해"

SK텔레콤 오픈 첫날 강풍 속에서도 이븐파
김진성 1언더파 선두..1트 차 공동 2위로 추격
출전 선수 144명 중 139명 오버파..강풍에 고전
"바람 방향 잘 계산해 똑바로 가는 구질 만들어야"
  • 등록 2024-05-16 오후 10:24:34

    수정 2024-05-16 오후 10:24:34

최경주가 1번홀에서 버디를 기록한 뒤 팬들을 향해 손을 흔들고 있다. (사진=이데일리 골프in 김상민 기자)
[서귀포(제주)=이데일리 스타in 주영로 기자] 한국 남자 골프의 간판 최경주(54)가 강풍 속에서 펼쳐진 SK텔레콤 오픈(총상금 13억원) 첫날 공동 2위에 올라 베테랑의 저력을 보여줬다.

최경주는 16일 제주 서귀포시 핀크스 골프클럽(파71)에서 열린 대회 1라운드에서 버디와 보기를 3개씩 주고받아 이븐파 71타를 쳐 공동 2위에 올랐다.

이날 오버파를 기록하지 않은 선수는 최경주를 포함해 유일하게 언더파를 쳐 단독 선두로 나선 김진성 그리고 이븐파를 적어낸 장동규, 박은신, 옥태훈까지 겨우 5명에 불과했다.

30년 넘게 투어 생활을 하며 터득한 자신만의 노하우가 강풍에서도 타수를 잃지 않고 지켜낸 비결이었다.

이날 대회가 열린 골프장에는 평균 9m/s, 순간 최대 풍속 13m/s의 강풍이 불었다. 오전에는 기온까지 떨어져 두꺼운 옷을 입고 경기에 나서는 선수가 많았다. 경기하기엔 조건이 안 좋았으나 전 세계를 누비며 투어 활동을 해온 최경주에게는 자주 있는 일 중 하나였다.

1993년 프로가 된 최경주는 올해로 투어 활동 32년 차다. 한국에서 16승, 미국 8승을 포함해 전 세계 투어에서 28승을 거뒀고, 2000년 PGA 투어로 진출한 뒤에는 통산 498경기에 출전해 500경기 출전에 단 2경기만을 남겨두고 있다. 4년째 활동 중인 챔피언스 투어에서도 74경기를 뛰어 그야말로 산전수전 다 경험한 베테랑 중의 베테랑이다.

최경주는 “사실 이런 바람은 가끔 접하는 정도여서 서프라이즈한 느낌이 아니었다”라며 “지난해 웨일즈에서 열린 브리티시 오픈 시니어 대회 최종일 경기 때는 이보다 더 강한 바람이 불었고 비까지 와서 엄청 어려운 조건 속에서 경기한 적도 있다. 그때는 드라이버샷이 180야드밖에 안 나갈 정도였다”라고 대수롭지 않게 여겼다.

바람을 잘 이용한 경기 전략도 타수를 지킨 원동력 중 하나였다. 최경주는 “바람에 공을 태워 공략하는 방법보다는 바람 방향을 계산해 드로나 페이드샷으로 똑바로 날아가도록 구질을 만들어야 하는데 많은 훈련을 통해 그런 구질을 습득한 것도 도움이 됐다”라고 말했다.

공동 2위로 첫날 경기를 마친 최경주는 자신이 보유한 이 대회 최다 우승을 깰 기회를 잡았다. 최경주는 2003년과 2005년 그리고 2008년 3번 정상에 올랐다. 또 22회로 최다 출전 중인 최경주가 컷을 통과하면 21회 컷 통과로 최다 기록을 경신한다.

이 대회를 끝내면 미국으로 떠나 다시 PGA 그리고 챔피언스 투어에서 활동하는 최경주는 올해 목표는 상금랭킹 톱10으로 잡았다.

그는 “PGA 투어에서 활동하면서 1년에 우승을 2번 한 적도 있지만, 상금랭킹 톱10에 든 적이 없다”라며 “챔피언스 투어에서 활동한 지 몇 년이 됐지만, 이곳 역시 만만치 않다. 특히 PGA 투어에서 경쟁하던 선수들이 챔피언스 투어로 오면서 우승하기가 쉽지 않아졌다. 그래서 올 시즌은 챔피언스 투어 상금랭킹 톱10에 드는 것을 목표로 하고 있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우리 엄마 맞아?
  • 개더워..고마워요, 주인님!
  • 공중부양
  • 상큼 플러팅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