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애플 쇼크` 만든 BoA 애널 "비싼 아이폰14 잘 파는 것만으론 부족"

웜시 모한 BoA 애널리스트, 미국 야후 파이낸스 인터뷰
"소비자 지출 벌써 줄이는 중…저소득층만의 문제 아냐"
"아이폰14 고가 모델 판매는 물론 앱스토어 매출도 줄 듯"
"팬데믹 때 수요 폭발했던 맥·아이패드 판매도 부진할 듯"
  • 등록 2022-10-04 오전 11:58:35

    수정 2022-10-04 오후 5:14:04

[이데일리 이정훈 기자] “다들 애플(AAPL)이 상대적으로 가격이 비싼 ‘아이폰14’ 프로와 프로맥스를 많이 판다고 실적이 안정될 것이라고 하는데, 그걸로 끝이 아닙니다. 앱스토어를 비롯한 다른 서비스 매출도 줄어들 텐데요.”

지난주 소비 지출 둔화에 따른 애플 실적 악화 우려를 제기하면서 투자의견을 내려 주식시장에 충격을 가했던 장본인인 웜시 모한 뱅크오브아메리카(BoA) 애널리스트가 3일(현지시간) 야후 파이낸스와의 인터뷰에서 애플에 대한 걱정을 이처럼 다시 확인했다.



그는 “진짜 문제는 소비자들이 지출을 벌써부터 줄이고 있다는 것이며, 그렇게 된다면 고가의 아이폰14 판매가 줄어드는 것은 물론이고 앱스토어 매출 등까지도 동시에 줄어들 수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전반적인 경기 둔화 우려에도 애플은 지난 3분기에 월가 예상을 뛰어넘는 매출과 주당순이익(EPS)을 내놓은 뒤 지난달 신작 플래그십 ‘아이폰14’를 출시하며 4분기 실적에 대한 기대감을 높여왔다.

모한 애널리스트는 이날 “지난 분기에 애플 앱스토어 매출은 4~5% 성장했는데, 이번 4분기에는 매출이 2% 정도 줄어들 것”이라고 점치면서 “매우 분명한 것은 단순히 저소득층 소비자들의 만의 문제가 아니라 생태계 전반에서 일어나고 있는 더 광범위한 소비자들의 소비지출 둔화가 현실화하고 있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애플은 전형적으로 연말 홀리데이 시즌에 아이폰과 애플 워치, 아이패드, 맥 등의 판매가 몰리면서 4분기에 늘 매출 정점을 찍었었다. 이는 올해에도 변함이 업을 것으로 보이지만, 모한 애널리스트는 “그 이후에 애플이 압박을 느낄 수 있을 것”이라고 봤다.



그는 “사실 지난 3~6월에도 전자제품에 대한 소비자들의 욕구가 약화되고 있다는 추세 변화가 나타나기 시작했다고 본다”면서 “가장 최근 데이터를 봐도 경기 둔화 우려로 상대적으로 값이 비싼 전자제품에 돈을 덜 쓰려는 흐름이 나타난다”고 말했다.

특히 아이폰과 애플 워치에 비해 상대적으로 가격이 더 비싸면서도 최근 판매 성장세가 더 가팔랐던 맥과 아이패드에서 매출 둔화세가 더 뚜렷할 수 있다고 봤다. 모한 애널리스트는 “팬데믹으로 인해 사무실과 학교가 문을 닫자 직장인들과 학생들이 맥과 아이패드를 더 샀고 판매는 폭발적으로 늘었지만, 이제 이런 수요가 둔화할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팬데믹 때 이미 많은 소비자들이 이 기기들을 구입했기 떄문에 상당 기간 업그레이드나 교체 수요가 없을 것이며 이는 향후 몇 분기 동안 매출 부진으로 이어질 수 있다”고 지적했다.

아울러 애플 주가가 올 들어 지금까지 20% 하락하면서 스탠더드앤드푸어스(S&P)500지수는 물론이고 여타 빅테크주보다 강한 흐름을 이어왔던 만큼 앞으로는 애플 주가가 다소 고전할 수 있다고도 했다.

애플은 이달 27일 장 마감 이후에 4분기 실적을 발표할 예정이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