심야택시 승차난 해소됐나..이달 들어 배차성공률 62%

11월 심야 배차성공률 36%..전달보다 9%p 상승
택시부제 해제 이후 차량 1대당 운행건수 8건→10.5건
  • 등록 2022-12-08 오후 4:34:21

    수정 2022-12-08 오후 4:34:21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심야 탄력호출료, 서울시 택시 부제 해제 이후 서울 지역 택시 배차성공률이 상승하는 등 정책 효과가 나타나고 있는 것으로 확인됐다.

8일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11월 월평균 심야시간(22시~03시)배차 성공률은 36%를 나타냈다. 특히 지난달에는 월드컵 조별예선 경기가 있었음에도 불구하고 10월 배차 성공률(27%)보다 9%포인트 상승했다. 이달 1일부터 7일까지 심야시간 평균 배차성공률은 62%를 기록했다. 전달보다 26%포인트 대폭 상승했다. 지난 4일 일요일의 경우 심야 택시 배차성공률이 93%를 기록하기도 했다.

이는 코로나 이전 같은 기간(2019년 12월 1~7일) 배차성공률 37%를 상회했다. 택시난이 심한 토요일인 지난 3일의 경우 택시공급대수가 2만1447대로, 부제 해제한 전주(1만8104대)대비 18.5% 증가했다.

운행건수를 살펴보면, 서울지역 차량 1대당 운행건수는 택시 부제 해제 이후 8.0건에서 10.5건으로 31.3%(2.5건) 증가하며 택시가 승객을 태우는 빈도가 높아졌다.

윤진환 국토교통부 종합교통정책관은 “택시 부제해제로 택시 공급 유연성이 확보됐고 이후 심야 탄력호출료 도입과 서울시 심야 할증 확대로 택시기사의 심야 운행 유인이 높아지며 공급 개선 등 심야 택시난 완화로 이어지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