글로벌 채용 플랫폼 'G-P' 한국 진출..."지리적 제약 없이 글로벌 인재 확보"

중기부·고용부와 파트너십 모색..."내년 한국 시장서 2배 성장할 것"
  • 등록 2022-11-21 오후 2:35:02

    수정 2022-11-21 오후 2:35:02

글로벌 토탈 채용 플랫폼 G-P(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 Globalization Partners)가 한국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G-P 제공.
[이데일리 문다애 기자] 글로벌 토탈 채용 플랫폼 G-P(글로벌리제이션 파트너스, Globalization Partners)가 한국에 본격적으로 진출한다.

G-P 지난 18일 종로구 미쉬매쉬 레스토랑에서 기자간담회를 열고 G-P의 ‘기록상 고용주(EOR:Employer of Record)’ 서비스를 소개하며 “세계 최대 규모의 네트워크를 통해 한국에서도 본격 사업을 확장하고자 한다”고 밝혔다. 행사에는 밥 캐힐(Bob Cahill) 글로벌 CEO와 찰스 퍼거슨(Charles Ferguson) 아태 지역 총괄이 참석했다.

지난 2012년 설립된 G-P는 미국 보스턴에 본사를 둔 글로벌 채용 플랫폼 서비스 기업이다. 매출 1조원, 기업가치 6조원의 유니콘 스타트업으로, 한국을 비롯해 전세계 187개국에 지사를 두고 있다.

사스(SaaS, 서비스형소프트웨어)를 활용한 G-P의 글로벌 고용 플랫폼은 ‘기록상 고용주’ 서비스를 제공한다. 이는 일종의 HR(Human Resource, 인사) 플랫폼으로, G-P가 법적 인력 고용의 주체가 돼 기업의 해외 사업을 위한 인력 운영을 대행한다.

구체적으로 GP는 전 세계 각국에 위치한 인재 채용 에이전시를 고객사와 연결해주며, 채용 이후에도 노무와 복리후생 관리, 급여 지급 등 HR 전반을 직접 관리한다. 채용된 인재는 GP 소속으로, GP가 법적 책임을 진다. 이를 위해 G-P는 국가별 전담 거래 서비스와 현장 지원팀을 운영 중이다.

이를 통해 기업은 해외에 자회사나 지사를 설립하지 않고도 전 세계에 위치한 글로벌 인재들을 즉시 고용할 수 있다. 또한 한국에서 구직을 원하는 사람들도 해외 현지 인력으로 고용돼 한국에서 원격으로 일할 수 있다.

밥 캐일 CEO는 “해외 진출을 위해 해외에 자회사나 지사를 설립하면 수 개월 이상이 소요되지만, G-P와 협업하면 해외 사업을 당장 진행시킬 수 있어 기업의 글로벌 확장 계획을 가속화 할 수 있다”고 강조했다.

앞으로 G-P는 중소벤처기업부, 고용노동부와 한국 기업들의 채용 및 글로벌 진출을 돕는다. 또한 다양한 해외 상공회의소와의 제휴를 통해 한국 기업들이 해외로, 해외 기업들이 한국 시장에 활발히 진출할 수 있도록 한다. 이를 통해 G-P는 내년까지 한국 시장에서 2배 성장을 일궈낸다는 목표다.

밥 캐일 CEO는 “계속해서 변화하는 급여 정책 및 현지 노동법에 대한 규정 관리를 포함해 글로벌 인재 채용에 따르는 복잡성을 최소화하고자 기술 및 운영에 투자하고 있다”며 “글로벌 토탈 채용 플랫폼을 지속적으로 확장해 모든 기업이나 직원이 지리적으로 어디에 위치해 있든 관계없이 고용 기회를 누릴 수 있도록 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올해 4월 밥 캐일 CEO은 신임 글로벌 대표로 임명됐다. APAC 지역의 GP 팀원과 만나기 위해 한국을 포함한 APAC 내 주요 국가를 방문하고 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