도어스테핑 잠정 중단한 尹, 순방성과로 국면전환 시도

尹, 국무회의서 순방 성과 설명에 대부분 할애
"수출 만이 살 길"…전날 회의선 순방 일정 기업 이슈에 맞추라
23일 수출전략회의 주재하며 경제행보 이어가
  • 등록 2022-11-22 오후 5:15:52

    수정 2022-11-22 오후 9:12:19

[이데일리 송주오 기자] 도어스테핑(출근길 문답)을 잠정 중단한 윤석열 대통령이 순방 성과를 부각하며 국면전환을 시도하는 모습이다.

윤석열 대통령이 22일 오전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열린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있다.(사진=연합뉴스)
윤 대통령은 22일 서울 용산 대통령실 청사에서 국무회의를 주재하고 “국익 앞에 여야가 없다. 정부와 국회가 모두 한마음으로 민생과 경제를 살리는 데 동참해 달라”고 당부했다. 민생법안과 내년도 예산안 등 국회의 협조가 필요한 사안에 대한 사실상의 협치 요청이다. 현재 국회는 내년도 예산안을 두고 공방을 벌이고 있으며, 윤석열 정부 출범 후 정부법안은 1건도 처리되지 않았다. 국회를 향한 협지 요청에는 야당에 국정 발목잡기에 대한 경고 메시지도 내포된 셈이다.

윤 대통열의 경제 성과 강조는 이날 국무회의 모두발언에서 드러난다. 윤 대통령은 한-아세안 정상회의,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와 이를 계기로 열린 한미일 정상회의, 한중 정상회담 등 순방 결과를 공유하는 데 시간 대부분을 할애했다.

특히 인도네시아와의 양해각서(MOU) 10건, 사우디아라비아와의 양해각서(MOU) 26건을 언급하며 “국제사회는 특히 한국이 보유한 최고 수준의 인프라 건설, 반도체 및 디지털 첨단 기술, 원전 및 방산 분야는 물론 문화 콘텐츠 분야까지 협력 확대를 희망하고 있다”며 “모두 국익과 직결되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전날 수석비서관 회의에서 순방 일정을 기업의 비즈니스 이슈에 맞추라고 지시한 데 이어 이날 회의에서는 국무위원들에게 수출 전선 확대를 주문했다.

윤 대통령은 “각료 모두가 수출경제 최전선에 서 있다는 각오로 일해야 한다”며 “전(全) 부처의 산업부화(化)와 함께 외교부와 각료가 함께 우리나라의 활로를 트는 최전선에서 있어야 한다”고 거듭 강조했다.

대통령실도 측면 지원에 나섰다. 김은혜 대통령실 홍보수석은 이날 브리핑에서 지난 15일 인도네시아 발리에서 열린 한중 정상회담 이후 중국이 6년 만에 한국 영화 상영을 재개했다고 밝혔다. 김 수석은 “정상회담을 계기로 중국이 온라인 동영상 서비스(OTT) 조치로 화답한 것으로 해석된다”고 의미를 부여했다. 중국 OTT 플랫폼 ‘텅쉰스핀’(騰迅視頻·텐센트 비디오)에는 홍상수 감독의 지난 2018년 작품인 ‘강변호텔’이 ‘장볜뤼관(江邊旅館)’이란 제목으로 서비스되고 있다.

윤 대통령의 경제 행보는 앞으로도 이어진다. 윤 대통령은 오는 23일에는 수출전략회의를 열고 앞서 생중계했던 제11차 비상경제민생회의에서 논의됐던 경제활성화 추진 전략 이행 및 최근 외교 과정에서 성과를 중점적으로 논의할 계획이다.

이외에도 윤 대통령은 그동안 정부가 추진해온 국정과제에 대한 대국민 보고대회 등도 실시할 계획이다. 국정과제 대국민 보고대회는 생중계 방식으로 추진 중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