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경기도지사 "일하는 사람 공격하는 것 우리사회 나쁜관행"

29일 道확대간부회의 참석 대장동 개발 의혹 관련 입장 밝혀
  • 등록 2021-09-29 오후 4:35:32

    수정 2021-09-29 오후 4:35:32

[의정부=이데일리 정재훈 기자] 이재명 경기도지사가 대장동 개발 의혹과 관련해 “일은 안 하면서 일하는 사람 공격하고 문제 삼는 것은 우리 사회의 나쁜 관행”이라고 지적했다.

더불어민주당 유력 대권주자인 이재명 경기지사는 29일 오후 경기도 북부청사에서 열린 ‘경기도 확대간부회의’에 참석해 이같이 밝혔다.

이재명 경기도지사.(사진=연합뉴스)
이 지사는 이날 인사말을 통해 “지금 공격하는 것 보니까 세상이 아수라판 같다”며 “원칙과 상식이 없는 혼돈 그 자체”라고 입장을 전했다.

이어 “대장동 개발을 민영으로 할지 공공으로 할지 난리를 칠 때 50년 전에 만난 적이 있다는 아버지 친구 등 아는 사람을 총동원해 ‘왜 공공개발을 하려 하느냐’는 회유가 있었다”며 “결국 절반의 성공밖에 못 했고 그때 절반의 실패를 강요한 사람들이 지금은 공격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 지사는 “열심히 일했는데 왜 더 못했냐고 절차를 문제 삼는데 나중에 혹시 의심을 받거나 분란의 소지가 있다고 해서 해야 할 일 안 하는 것을 싫어한다”며 “성남시장 때 30년씩 묶은 현안도 있었는데, 열심히 하면 문제 삼기 때문에 안 해버린 것”이라는 과거 일을 전하기도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