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장동 게이트’ 밀릴라…윤석열 캠프 총력 대응중

“부친 주택 매수인 신상 몰라”…열린공감TV 고발
계약서·영수증 공개…尹 “김만배와 개인적 친분 없어”
국면전환 노리는 국민의힘…특검 도입 거듭 촉구
  • 등록 2021-09-29 오후 4:52:44

    수정 2021-09-29 오후 10:41:22

[이데일리 박태진 기자] 윤석열 전 검찰총장 측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본인에게 화살이 집중되자 총력 대응에 나섰다. 국민의힘은 대장동 의혹에 대해 ‘이재명 게이트’로 규정하며 여당과 공방을 벌이고 있지만, 정작 본인과 가족들이 의혹 당사자들과 연루설로 난처해지자 법적 조치까지 취했다.

국민의힘 대선주자 윤석열 열 전 검찰총장이 ‘대장동 개발 사업 특혜 의혹’과 관련, 자신에게 불똥이 튀자 총력 대응에 나섰다.(사진=연합뉴스)
윤 전 총장 캠프 측은 29일 윤 전 총장 부친의 주택 매매를 고리로 화천대유(대장동 사업 시행사) 측과의 연루 의혹을 제기한 열린공감TV 측을 공직선거법 위반 혐의로 고발하겠다고 밝혔다. 유튜브 채널인 ‘열린공감TV’는 전날 윤 전 총장의 부친인 윤기중 연세대 명예교수가 지난 2019년 화천대유 최대주주 김만배 씨의 누나이자 천화동인3호의 이사인 김명옥 씨에게 연희동 단독 주택을 팔았다며 뇌물 의혹을 제기했다.

윤 전 총장 캠프는 이날 언론에 배포한 공지문에서 “윤 명예교수의 건강 문제로 부동산중개업소에 평당 2000만원에 (주택을) 내놨고, 중개업자가 데려온 사람의 개인 신상을 모르고 계약한 것이 전부”라며 “부동산 매수인은 주택 매매 당시 전혀 알려지지 않았던 사람으로, 천화동인 투자나 개인적인 가족 관계를 언급할 이유가 없던 상황”이라고 강조했다.

캠프 측은 또 매매 계약서와 중개 수수료 지급 영수증 등을 공개하면서 “다운계약서를 작성한 사실이 전혀 없다. 매매대금 19억원 만 받았다”고 설명했다.

윤 전 총장은 아울러 김만배씨와 개인적 친분은 없으며, 부모님 집을 산 사람도 누군지 몰랐다고 주장했다. 그는 이날 예비역 병장들과 간담회를 마친 뒤 취재진과 만나 “부모님의 집을 산 사람이 김씨 누나라는 사실을 전날 처음 알았다”면서 “의혹이 있다면 수사하면 되지 않겠다”라고 말했다.

그는 “아버지가 바퀴 달린 의자에서 미끄러져서 고관절을 다쳐 상당 기간 입원했다”며 “연희동 집을 1974년에 짓고 45년을 사셨는데, 대문에서 방까지 계단이 엄청 많은데 움직일 수가 없으니 아파트로 가기로 한 것”이라고 했다. 이어 “집을 놔두고 아파트를 살 정도의 돈이 없으니 집을 내놓은 것”이라며 “그 집을 세 사람이 와서 보고 세 번째 와서 집 위치가 괜찮고 좋다 해서, 가격도 일반 시세보다는 (낮아서) 사려는 사람 입장에선 그렇게 (주인이) 안 파니 계약이 이뤄진 것이지 사간 사람이 누군지 어떻게 알겠나”라고 반박했다.

또 김만배 씨를 알고 있었냐는 질문에 “그분이 서울지검, 대검도 출입했을 것이고 우리도 인사이동을 하며 왔다 갔다 하니 모른다는 것은 말이 안 된다”면서도 “개인적 친분은 전혀 없다”고 말했다.

한편 대장동 의혹의 불똥을 맞은 국민의힘은 특별검사 도입을 여당에 거듭 촉구하며 국면 전환을 위한 돌파구 마련에 사활을 걸었다. 이준석 대표는 이날 오전 경기도 성남시 대장동 현장을 직접 방문해 주민들과 만난 자리에서 “특검은 대선 정국을 앞두고 중립적이고 공정한 수사를 통해 정치권에 얽힌 사안을 국민에 정확히 전달하자는 취지인데, 더불어민주당이 이를 거부하는 이유가 무엇이겠는가”라며 “특검을 거부하는 사람이 바로 첫 번째 의심의 대상이 돼야 한다”고 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