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옥희 별세' 세월호 유족 "하늘에서 저희 아이들이 안아드렸지요"

  • 등록 2022-12-08 오후 7:06:20

    수정 2022-12-08 오후 7:06:20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세월호 참사 희생자 예은 양의 아버지인 유경근 전 4·16세월호참사가족협의회 집행위원장은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의 갑작스러운 별세 소식에 “오보이길 바랐다”며 황망함을 감추지 못했다.

유 전 위원장은 8일 오후 페이스북에 이같이 전하며 “이렇게 보내드려야만 하는 것이 많이 아프다”라고 했다.

그는 “세월호 참사 일어나고 1년 뒤인가 2년 뒤인가, 울산에 간담회를 갔다가 처음 뵀다. 인상 좋고 포근한 누님 같았다”며 “간담회에 함께 하신 분들과 더불어 큰 위로와 힘을 주셨다”고 회상했다.

이어 “얼마 후 교육감이 되셨다는 소식을 들었다. ‘정말 대단한 분이셨구나’ 감탄했고 그 이상 반가웠다. 그 후 변함없이 세월호 참사를 기억하셨고 필요할 때마다 큰 힘이 되어주셨다”며 “덕분에 대구와 더불어 경상도에서 마음 편히 갈 수 있는 곳이 울산이었다”고 덧붙였다.

유 전 위원장은 “고맙고 감사했다”며 “하늘에서 저희 아이들이 뛰어나와 반갑게 안아 드렸지요. 편히 쉬십시오”라고 인사했다.

8일 오후 고(故) 노옥희 울산시교육감의 빈소가 마련된 울산시티병원 장례식장 VIP실에서 조문객들이 문상을 하고 있다 (사진=뉴시스)
노 교육감은 지난 2018년 울산 첫 진보·여성 교육감으로 당선된 데 이어 올해 재선에 성공한 뒤 매년 시교육청에서 세월호 참사 추모행사를 챙겼다.

세월호 참사 8주기를 하루 앞둔 올해 4월 15일에도 교육청 로비에 마련한 세월호 조형물 앞에 직원들과 묵념하는 등 행사를 이어갔다.

당시 노 교육감은 페이스북을 통해 “‘가만 있으라’는 교육으로 우리 아이들을 구하지 못했다는 반성으로 우리 교육이 바뀌어야 한다고 한 지 8년이 지났는데 얼마나 바뀌었는지 되돌아 본다”라는 글을 남기기도 했다.

노 교육감은 8일 낮 12시 25분께 울산시 남구 한 식당에서 열린 지역 기관장 오찬 모임 도중 심장마비 증세를 보이며 쓰러진 후 병원에 이송됐으나 결국 숨졌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