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브라질 모델 출신 저격수, 우크라서 러군 폭격에 전사

우크라 하르키우서 참전 3주 만에 사망
현지 매체 "러군 진격 막으며 대활약"
과거에도 이라크 용병으로 참전해 IS와 맞서
  • 등록 2022-07-06 오후 5:32:27

    수정 2022-07-06 오후 5:32:27

[이데일리 이현정 인턴기자] 용병 저격수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한 브라질 모델이 러시아군의 미사일 공격으로 세상을 떠난 사실이 뒤늦게 알려졌다.

용병 저격수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한 브라질 모델 탈리토 두 발레. (사진=@SchengenStory 트위터)
5일(현지시간) 영국 데일리메일은 브라질 모델 탈리토 두 발레(39)가 지난달 30일 우크라이나 동북부 하르키우에서 러시아군의 공습으로 전사했다고 보도했다.

탈리토는 첫 번째 미사일 공격 이후에도 하르키우를 떠나지 않고 지하 벙커에 혼자 남아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를 구출하기 위해 벙커에 온 브라질 군인 출신 용병 더글라스 부리고(40)도 함께 사망했다.

탈리토는 우크라이나 전쟁에서 저격수와 구조대원으로 3주 동안 활동했다. 현지 매체는 그가 전장에서 진격하는 러시아군을 막아내며 크게 활약했다고 전했다.

탈리토는 과거에도 이라크 용병으로 참전해 이슬람국가(IS)와 맞서 싸운 적이 있다. 그는 당시 이라크 북부 쿠르드족 군대에서 저격수 훈련을 받고 IS와 교전을 벌이는 모습을 촬영해 유튜브 채널에 올렸다. 해당 동영상의 조회수는 3만 2000회 이상을 기록했다.

탈리토는 이번 우크라이나 전쟁에서도 유튜브에 직접 찍은 동영상을 공개하며 자신의 상황을 알려왔다.

탈리토는 생전 모델 겸 배우로 활동하며 다양한 사회 활동에도 적극적으로 참여했다. 그의 동생 테오 로드리고 비에라는 “누나는 인도주의 활동, 생명 구조 등에 힘쓰며 살아온 영웅”이라고 말했다.

용병 저격수로 우크라이나 전쟁에 참전한 브라질 모델 탈리토 두 발레. (사진=@SchengenStory 트위터)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