윤호중, '5·18 헌법 삽입' 헌정특위 제안…국힘 호남구애 견제구

5·18 기념식 참석한 尹대통령·與에 "환영"
주도권 놓칠라…"5·18 정신, 헌법에 새겨야"
"국회 하반기 원구성 때 헌정특위 구성"
  • 등록 2022-05-18 오후 5:17:03

    수정 2022-05-18 오후 5:17:03

[이데일리 이유림 기자] 윤호중 더불어민주당 공동비상대책위원장이 18일 “5·18 민주화운동 정신을 헌법에 새겨 넣는 일을 최대한 서두르겠다”고 밝혔다.

윤호중·박지현 더불어민주당 공동비대위원장이 18일 오전 광주 북구 국립 5·18 민주묘지에서 열린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윤 위원장은 이날 광주에서 열린 선대위 회의에서 “하반기 원구성 때 헌정개혁특위를 구성해 헌법 개정 논의에 즉각 착수하겠다”며 이같이 말했다.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 전원이 5·18 민주화운동 기념식에 참석하자, 민주당도 5·18 주도권을 잃지 않기 위해 목소리를 높인 것으로 풀이된다.

윤 위원장은 윤석열 대통령과 국민의힘 의원의 기념식 참석에 대해 “진심으로 환영한다”고 말했다.

이어 “광주항쟁의 정신은 통합이고 관용”이라며 “하지만 용서도 진실 위에서만 가능하다. 치유돼야 화해가 있고, 화해가 돼야 비로소 통합도 이뤄질 것”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윤 대통령의 오늘 5·18 기념사를 들으면서 자유, 인권 외에 이 분이 아는 5·18 정신이 무엇인지 궁금했다”며 “분명한 진실규명 위에 진정한 화해와 통합이 이뤄지길 희망한다”고 촉구했다.

윤 위원장은 또 “광주의 새로운 도약을 위한 발판도 서둘러 마련하겠다”며 “광주·전남의 핵심 현안인 광주 군 공항 이전 문제는 국회를 통해 정부와 논의하고 해결 방안을 찾겠다. 국회에 계류 중인 관련 법안처리에도 속도를 내겠다”고 덧붙였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