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용빈 "국민의힘도 5·18 국가유공자 추진 적극 나서야"

18일 5·18민주유공자와 함께 한 `면(面)사무소` 열어
  • 등록 2022-05-18 오후 5:26:16

    수정 2022-05-18 오후 5:26:16

[이데일리 이성기 기자] 이용빈 더불어민주당 의원(광주 광산갑)은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지역사무소에서 광산 출신 5·18유공자 등과 만나는 `면사무소`를 운영했다. `면사무소`는 주민과 일대일 또는 일대다로 만나는 주민 소통 프로그램으로, 주민과 마주하고(面) 온·오프라인을 통해 만남을 이어가고(綿) 문제를 고쳐가는 데 힘쓰겠다(勉)는 뜻에서 붙인 이름이다.

이용빈(앞줄 왼쪽 세 번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제42주년 5·18민주화운동 기념일을 맞아 광주 지역사무소에서 광산 출신 5·18유공자 등과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이용빈 의원실 제공)


이날 자리는 5·18 광산지회 전임 회장인 조성수씨가 이 의원의 국가유공자법 개정안 발의 소식을 듣고 지역 사무소로 연락을 해 와 마련됐다. 5·18구속부상자회 광산지회 전·현직 지회장을 비롯해, 김사복 추모 사업회 김승필 대표, 고 안병하 치안감 부인과 아들 안호재씨, 안병하 기념 사업회 이주연 사무처장이 함께 했다.

이날 참석자들은 “극우세력은 광주 시민을 `폭도`로 매도한 것도 모자라, 5·18 때 광주에 없었다는 이유로 `가짜 유공자`라 힐난하며 유공자와 가족의 사회적 명예를 짓밟고 있다”면서 “이번 국가유공자 예우법이 하루빨리 통과돼 민주주의에 기여한 5·18유공자들의 공헌이 인정받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 의원은 “이번에 발의한 5·18민주유공자의 국가유공자 예우법(국가유공자법)은 4·19혁명 유공자처럼 국가로부터 상징적 지위를 획득하는데 목적이 있다”면서 “국민의힘이 광주와 5·18민주화운동에 대해 정치적 목적의 제스처가 아니라 진정성 있는 행보를 보여주겠다면 법안 통과에 적극 나서야 한다”고 강조했다.

또 “40여년 만에 고 안병하 치안감의 명예 회복이 이뤄진 점은 매우 기쁜 일이지만, 광주시민을 도왔던 경찰들의 명예 회복 작업도 속도를 내길 바란다”면서 “광주의 참상을 알렸던 위르겐 힌츠펜터와 택시 운전사 김사복씨의 사연으로 묘역을 찾는 이들이 많은데 두 분의 안장 문제에도 관심을 갖겠다”고 말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뉴스레터를 신청하세요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