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건희 여사 추천으로"...尹 장모 '잔고 위조' 공범도 취임식에

김 여사 추천으로 초청 명단 포함
  • 등록 2022-08-17 오후 6:36:17

    수정 2022-08-17 오후 8:10:37

[이데일리 이선영 기자] 사문서 위조 혐의로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와 함께 기소돼 유죄를 선고받은 김 씨가 윤 대통령 부인 김건희 전 코바나 대표의 추천으로 대통령 취임식에 초청된 사실이 뒤늦게 드러났다. 앞서 취임식 현장에는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전 회장의 아들과 극우 유튜버가 참석했던 사실이 알려지며 큰 파장이 인 바 있다.

(사진=뉴시스)
17일 한겨레는 취임식 초청 명단을 입수해 분석한 결과, 통장 잔고증명서 위조 혐의로 윤 대통령 장모와 함께 재판에 넘겨졌다 유죄를 선고받은 김 씨와 그의 부인 정 씨가 ‘여사 추천’으로 초청된 것이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앞서 김 씨는 윤 대통령 장모 최 씨가 경기 성남시 도촌동 땅을 사들이는 과정에서 347억원 규모의 신안저축은행 잔고증명서 위조 작업(사문서 위조)을 도운 혐의로 지난 해 12월 징역 6개월에 집행유예 2년을 선고받은 전력이 있다. 윤 대통령 장모 최 씨 또한 같은 혐의로 징역 1년을 선고받았다.

김 씨는 2011년 김건희 전 대표와 함께 서울대 경영전문대학원(EMBA) 과정을 수료했고, 김 전 대표가 운영하던 코바나컨텐츠에서 2012년부터 2015년까지 감사로 재직했던 인물이다. 김 씨는 지난 해 대선 예비후보였던 윤 대통령에게 1000만 원을 후원해 고액 후원자 명단에도 이름을 올린 것으로 알려졌다.

김 씨는 한겨레에 “형사법 사건에 의해 개인적으로 충분히 벌을 받았고, 많은 것을 잃었다. 더 이상 정치적인 이슈로 개인의 희생을 강요하지 않았으면 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이와 관련 대통령실 관계자는 ‘윤 대통령 처가와 관련된 범죄 혐의로 재판·수사를 받고 있는 인물들이 취임식에 초청된 것은 부적절한 것 아니냐’는 질의에 “취임식 초청 명단을 확보해 (초청 여부를) 확인하기가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앞서 주가조작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도이치모터스 권오수 전 회장의 아들 권혁민 씨도 대통령 취임식에 참석한 사실이 드러나 논란이 된 바 있다. 당시 김 여사가 주가조작 연루 의혹으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상황에서 이 사건 핵심 인물의 가족과 회사 관계자가 참석했던 것으로 확인돼 큰 파장이 일었다.

또한 친누나의 대통령실 행정관 근무로 논란이 일었던 극우 유튜버 안정권씨도 특별초청장을 받고 취임식에 참석한 사실이 알려졌던 바 논란은 지속될 것으로 보인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