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尹 자체가 싫다"...北 김여정, '담대한 구상' 비방

  • 등록 2022-08-19 오전 6:45:55

    수정 2022-08-19 오전 6:45:55

[이데일리 박지혜 기자] 북한은 윤석열 대통령의 ‘담대한 구상’에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이라며 거부했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은 19일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을 통해 “앞으로 또 무슨 요란한 구상을 해 가지고 문을 두드리겠는지는 모르겠으나 우리는 절대로 상대해주지 않을 것임을 분명히 밝혀둔다”고 했다.

김 부부장은 ‘담대한 구상’에 대해 “새로운 것이 아니라 10여 년 전 이명박 역도가 내들었다가 세인의 주목은커녕 동족 대결의 산물로 버림받은 ‘비핵, 개방, 3000’의 복사판에 불과하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역사의 오물통에 처박힌 대북정책을 옮겨 베끼고 ‘담대하다’는 표현까지 붙인 것은 바보스럽다”라고 비난했다.

이어 “가정부터가 잘못됐다”라며 “우리의 국체인 핵을 경제협력과 같은 물건짝과 바꿔보겠다는 발상은 천진스럽고 어린 것”라고도 덧붙였다.

김여정 북한 노동당 부부장 (사진=연합뉴스)
김 부부장은 윤 대통령의 실명을 언급하며 맹비난하기도 했다.

그는 “남조선 당국의 ‘대북정책’을 평하기에 앞서 우리는 윤석열 그 인간 자체가 싫다”라며 “우리와 일체 상대하지 않는 것이 상책이라고 한 우리의 권언을 잊어서는 안된다”라고 폄훼했다.

또 “제발 좀 서로 의식하지 말며 살았으면 하는 것이 간절한 소원”이라고도 했다.

윤 대통령은 지난 15일 광복절 경축사에서 북한의 비핵화 조치에 맞물려 식량·인프라 지원 등 경제협력 방안에 정치·군사적 상응 조치까지 제공하겠다는 ‘담대한 구상’을 내놨다.

이틀 뒤인 17일 취임 100일 기자회견에서도 “북한이 (비핵화에 대한) 확고한 의지만 보여주면 거기에 따라 우리가 할 수 있는 일들을 다 도와주겠다는 얘기”라고 거듭 밝혔다. 또 “북한이 먼저 다 비핵화를 시켜라, 그다음에 우리가 한다는 뜻이 아니”라고 했다.

그러나 북한은 이날 공교롭게도 서해 상으로 순항미사일 2발을 발사했다. 이번 발사는 지난 6월, 단거리 탄도미사일 8발 발사 이후 두 달여 만의 미사일 도발이다.

이에 대해 윤 대통령이 밝힌 ‘담대한 구상’에 대한 반응이란 분석도 나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