고고유물·분청사기·청자…'이건희컬렉션' 온라인으로 본다

국립중앙박물관, 목록집 9권 발간
PDF 파일로 제작…누리집서에 공개
  • 등록 2022-12-08 오전 9:06:31

    수정 2022-12-08 오전 9:06:31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방대한 수량의 ‘이건희컬렉션’을 온라인으로 만나볼 수 있는 기회가 마련된다.

국립중앙박물관은 고고유물, 전적류, 금속공예, 불교회화, 분청사기, 중국도자, 청자 목록집 9권을 발간했고, 이를 국립중앙박물관 누리집에 공개했다. 기증 1주년 기념 연합특별전 ‘어느 수집가의 초대’나 국립광주박물관 등 지역 순회전시를 통한 대국민 공개와 더불어 이후 기증품을 체계적으로 연구하고 공유하기 위한 노력의 일환이다.

이건희 회장 기증품 목록집(사진=국립중앙박물관).
이건희 회장 기증품은 선사시대부터 조선시대까지의 도토기, 금속, 전적, 서화, 목가구, 서화, 석조문화재, 중국 도자 등 그 수량이 방대하고 분야가 다양해 지정문화재를 제외하고는 그 전모가 본격적으로 공개된 적이 없었다. 작업에는 국립중앙박물관뿐만 아니라 국립광주박물관, 청주박물관, 나주박물관 등 소속관도 함께 참여해 추진했으며, 고서적과 같은 전적류는 국립중앙도서관, 한국학중앙연구원 연구진과도 공동 조사 방식을 도입했다.

‘제1집 고고’에서는 고고 문화유산 592건 1568점, ‘제2·3집 전적’에서는 고대시대에 제작된 것부터 광복 이후의 발간물까지 4776건 1만2558책, ‘제4집 전적 귀중본’에서는 제2·3집 전적에 소개된 전적에서 가치가 있는 귀중본을 선별, ‘제5집 금속공예’에서는 국내외 금속공예품을 용도와 기능에 따라 분류한 729건 926점, ‘제6집 불교회화’에서는 고려시대부터 근대기에 이르는 214건 794점, ‘제7집 분청사기’에서는 조선시대 분청사기 658건 725점, ‘제8집 중국도자’에서는 중국의 다양한 재질과 장식의 도자기 209건 224점, ‘제9집 청자’에서는 623건 847점의 청자를 수록했다.

기증품의 분야별 목록집은 PDF파일로 제작해 누구나, 시간과 지역에 상관없이 쉽게 활용할 수 있다. ‘고고유물편’ 등 9권으로 시작된 분야별 목록집은 2023년 ‘토기편’ 등 5권, 2024년 ‘서화·민화편’ 등 2권, 2025년 ‘중요 기증품 분석조사 자료집’ 등 4개년간 총 19권의 발간을 목표로 추진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