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기환 교수, 고구려발해학회 학술상 수상

고구려 평양 도성 논문으로 수상 영예
심사위원회 "고구려사 연구 진전에 큰 도움"
  • 등록 2022-12-09 오전 9:17:35

    수정 2022-12-09 오전 9:17:35

[이데일리 이윤정 기자] 임기환 서울교대 사회과교육과 교수가 고구려발해학회 학술상을 수상했다.

고구려발해학회는 제9회 학술상 수상자로 임 교수를 선정했다고 9일 밝혔다. 임 교수는 지난해 학회 학술지인 ‘고구려발해연구’ 제70집에 게재한 논문 ‘고구려 평양 도성 논의에 대한 재검토’로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논문은 고구려가 평양으로 천도한 이후 도성 경관과 관련한 여러 논의를 검토했다.

학술상 심사위원회 측은 “논문은 논쟁적 주제를 치밀하게 다뤘다”며 “공간적 측면 외에 정치사적 측면에서도 시사하는 바가 상당해 고구려사 연구 진전에 큰 보탬이 되리라 판단된다”고 평가했다.

임기환 서울교대 교수(사진=고구려발해학회).
경희대 대학원에서 한국 고대사를 전공한 임 교수는 그간 ‘고구려 정치사 연구’ ‘고구려와 수·당 70년 전쟁’ ‘고구려 왕릉 연구’(공저) 등의 저서를 펴냈다. 한국고대사학회 회장, 역사학회 부회장, 고구려연구재단 선임연구위원 등을 역임했으며 현재 한국고대사학회 고문을 맡고 있다.

고구려발해학회 학술상은 고구려·발해를 비롯한 북방사 연구를 진흥하고 ‘고구려발해연구’의 질적 수준을 높이기 위해 제정됐다. 시상식은 이날 오전 열리는 ‘제3차 전국고구려발해학대회’에서 열린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