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B·김경수 성탄절 특사론…우상호 “검토할 때 됐다”

CBS라디오 인터뷰
"조국 총선 출마? 아닐 것…현실정치 극도로 싫어해"
"박영선 분당 가능성 언급, 적절치 않았다"
  • 등록 2022-12-02 오전 9:35:12

    수정 2022-12-02 오전 9:35:12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우상호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2일 최근 정치권에서 나오는 이명박 전 대통령과 김경수 전 경남도지사 특별사면론에 대해 “국민 통합을 위해서 지금 시점에서는 검토할 때가 됐다”고 말했다.

우상호 국조특위 위원장이 1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용산 이태원 참사 진상규명과 재발방지를 위한 국정조사 특별위원회와 희생자 유가족 간담회에 앞서 인사하고 있다. (사진= 뉴시스)
우 의원은 이날 오전 CBS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에 출연해 “이 전 대통령 사면을 반대하는 국민도 있고 김 전 지사의 사면을 반대하는 여론도 있다. 다만 국민통합을 한다면 반대 입장만 볼 게 아니라 양쪽 진영을 (봐야 한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 둘 중 한 명만 하게 되면 국민 분열 사면이 될 것이고, 두 사람을 같이 해줘야 한다. 양쪽 진영에서 ‘이 사람은 해줬으면 좋겠는데 저 사람은 싫고’ 하는 마음들이 있지 않겠느냐”며 “그럴 때 사면 하는 거다. 그게 국민통합에 도움이 된다”고 했다.

지난 광복절보다 성탄절 특사가 더 가능성이 높지 않겠느냐는 진행자의 질문에 우 의원은 “잘 모르겠다. 이 정권이 어떻게 할지 예측 가능하게 하고 계시지 않나. 지금 (사면이) 가능할 것처럼 흘리고 있지 않다”며 “(이재명 대항마 가능성에 대해선)풀려나오지도 않은 사람을 이러고 저러고 떠드는 것이 별로 바람직해 보이지 않는다”고 했다.

조국 전 장관 총선 차출설에 대해선 “아닐 것”이라고 선을 그었다. 우 의원은 “지난 총선 떄도 법무부장관 가지 말고 총선에 나왔으면 좋겠다는 이야기를 어려 번 했는데도 조 전 장관이 현실정치에 뛰어드는 것을 극도로 싫어했다”며 “지금은 마음이 바뀌었는지 모르지만 그건 그 당시에는 굉장히 진심으로 그런 어떤 권유를 굉장히 싫어했다”고 했다.

박영선 전 장관이 언급한 민주당의 ‘분당’ 가능성에 대해서도 일축했다. 우 의원은 “그럴 리가 없다. 잘 모르시는 것 같고, 그런 말은 적절치 않았다”며 “분당 수준을 예측하려면 이 대표를 물러가라고 하는 그룹이 생기고 그분들이 일주일에 한 번씩 기자회견을 해야 한다. 그런데 지금은 그냥 걱정하는 얘기를 하고 있는 거지 이 대표 물러가라고 싸우고 있는 상황이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