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오늘 `이상민 해임건의안·단독 수정안` 처리" 강행 예고

9일 민주당 최고위원회의
"감액 중심 수정안 준비해"
"정부·여당 입장 바꾸지 않을시 단독 제출"
"尹, 이번만큼은 해임건의권 존중해야"
  • 등록 2022-12-09 오전 10:45:51

    수정 2022-12-09 오전 10:45:51

[이데일리 이수빈 이상원 기자] 더불어민주당은 올해 정기국회 마지막날인 9일 “정기국회 내 예산안 처리를 위해 ‘감액 중심의 수정안’을 준비했다”며 정부·여당이 협조하지 않을시 단독 수정안을 제출하겠다고 경고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스1)
박홍근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오늘이 정기국회 마지막 날이다. 그간 예산안 심의, 협상 과정에서 보여준 정부·여당의 일관된 전략과 태도는 오로지 시간 끌기와 윤심(尹心·윤석열 대통령의 의중) 지키기였다”고 비판의 목소리를 쏟아냈다.

박 원내대표는 “윤석열 정부 독단과 일방통행이 2014년 국회선진화법 이후 정기국회 회기 내 예산안 처리해온 국회 관례마저 산산히 깨트릴 상황”이라며 “이틀 내내 밤 늦게까지 협상을 이어갔지만 아직도 쟁점이 많아 헛바퀴만 돌고 있다”고 책임을 돌렸다.

그는 “이에 민주당은 정부와 여당이 입장을 바꾸지 않는다면, 국회의장께 수정안을 우선 전달해서 처리 의사를 확인하고 제출을 결정하겠다”고 공언했다.

박 원내대표는 “수정안은 정기국회 회기 내 처리하겠다는 우리의 굳은 의지와 함께 초부자들을 위한 감세를 확실히 나누면서도 위법적 시행령에 의한 권력기관의 잘못된 예산과 그동안 예산심사에서 국민의힘, 민주당, 정부가 감액에 합의한 내용을 최소화해서 담았다”며 “이제라도 대통령과 초부자가 아닌 국민이 바라는 민생예산을 수용하길 다시 촉구한다”고 말했다.

이어 박 원내대표는 김진표 국회의장을 향해서도 본회의를 예정대로 개의할 것을 촉구했다.

박 원내대표는 “오늘은 의장이 약속한 정기국회 마지막 본회의날”이라며 “의장은 약속대로 오늘 반드시 본회의를 열어 이상민 행정안전부 장관의 해임건의안을 처리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그는 “전날에도 유족들은 서울시청 앞 차가운 거리에서 진짜 책임자를 수사하라며 절규했다. 경찰은 보도된 문건의 진실을 감추기 위해 유출자 책임을 물어 지방으로 인사발령을 냈다고 한다”며 “이러고도 수사가 문제인가, 이러고도 장관만 지키면 되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그러면서 그는 “이 장관을 그대로 둔다면 제대로 된 진상규명도 책임자 문책도 더 어려워질 뿐”이라며 “윤석열 대통령은 이번만큼은 국민 명령에 따라 헌법이 부여한 국회 해임건의권을 존중하길 바란다”고 당부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