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IG넥스원, 현대重·KAIST와 해양무인체계 신기술 확보 '맞손'

기술교류 및 공동연구를 통해 맞춤형 인재 육성 추진
연구과제 공동 수행으로 해양무인체계 기술 시너지
  • 등록 2022-12-08 오전 10:50:58

    수정 2022-12-08 오전 10:50:58

[이데일리 김관용 기자] LIG넥스원(079550)이 KAIST, 현대중공업과 손잡고 해양무인체계 분야 미래 신기술 확보를 위해 협력하기로 했다.

LIG넥스원은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2022 이순신 방위산업전에 참가해 KAIST, 현대중공업과 ‘해양무인체계 기술교류 및 공동연구를 위한 업무협약(MOU)’을 체결했다고 8일 밝혔다.

이번 MOU는 해양무인체계의 핵심인 무인 수상정과 무인 잠수정, 해양 유·무인 복합체계 분야 연구에 대한 유기적인 협력체계를 구축하기 위한 것이다.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2022 이순신 방위산업전에서 LIG넥스원 관계자가 무인수상정 ‘해검’ 체계에 대해 설명하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각 기관은 이번 MOU 체결을 통해 △중장기 산학 공동연구 △국방·공공·민수 분야 연구과제 공동기획 및 제안 △해양무인 기술분야 연구인력의 상호 교류 및 교육 지원 △기술 자문·자료 및 정보 등의 상호교류 △연구 시설물의 상호 이용 등을 위한 구체적인 협력 방안을 모색할 예정이다.

LIG넥스원은 해검(USV) 등 해양 무인체계 분야 기술 노하우와 현대중공업의 유인함정 설계 및 건조 기술력, KAIST의 인공지능(AI) 기술 관련 핵심인력 간의 시너지를 통해 해군이 지향하는 ‘네이비 씨 고스트(Navy Sea GHOST)’ 의 유·무인 복합체계 구현에 앞장서겠다는 계획이다.

김지찬 LIG넥스원 대표는 “LIG넥스원, 현대중공업 등 산업체의 축적된 연구경험 및 기술 노하우가 KAIST의 우수한 인적 자원을 만나 대한민국 해양무인체계의 발전에 시너지를 창출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지난 7일 진해 해군사관학교에서 열린 2022 이순신 방위산업전에서 (왼쪽부터) 이승섭 KAIST 부총장, 권병현 LIG넥스원 부사장, 주원호 현대중공업 부사장이 ‘해양무인체계 분야 미래 신기술 확보를 위한 MOU’를 체결하고 기념사진을 촬영하고 있다. (사진=LIG넥스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