16입 치킨·초밥…롯데마트, '월드컵 16강' 기원 먹거리 행사

24일부터 카타르월드컵 겨냥 먹거리 할인 행사
숫자 '16' 콘셉트로 한 델리 상품 2종 선봬
탕수육·맥주 등 하루 특가 상품으로 야식 수요 겨냥
  • 등록 2022-11-23 오전 10:45:54

    수정 2022-11-23 오후 1:35:18

[이데일리 남궁민관 기자] 롯데마트는 카타르 월드컵을 야식과 함께 즐기려는 축구팬들을 겨냥 오는 24일부터 다양한 인기 먹거리를 합리적 가격에 선보이는 행사를 진행한다고 23일 밝혔다.

롯데마트 모델들이 서울역점 델리코너에서 ‘먹거리 행사 상품’을 홍보하고 있다.(사진=롯데마트)


대한민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카타르 월드컵 조별 예선 3경기는 각각 저녁 10시, 자정에 진행되는만큼, 야식 수요가 크게 증가할 것으로 예상된다. 실제로 롯데마트는 지난 러시아 월드컵 당시인 2018년 6월 14일부터 7월 15일까지 32일간 델리 상품 매출이 전월동기대비 15%이상 상승했고, 치킨의 경우 30%이상 증가한 매출을 기록했다. 특히 올해에는 고물가가 이어지는 가운데 대형마트 델리 상품이 주목을 받고 있는 터, 대형마트표 야식을 찾는 소비자가 더욱 늘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이에 롯데마트는 대한민국 축구대표팀의 선전과 16강 진출을 기원하는 의미를 담아, 숫자 16을 콘셉트로 기획한 △7분 두마리 치킨(16조각) △16 새우초밥(16입)을 24일 출시한다. 16조각으로 구성된 두 상품은 1만 6160원에 판매하며, 각 상품의 사전 준비 물량인 1만 6160팩이 소진되면 판매를 종료한다.

7분 두마리 치킨은 국내산 삼계 7호 두마리에 튀김 반죽을 얇게 입혀 튀겨낸 옛날식 후라이드 치킨이다. 부위별 육질 특성에 맞게 염지 방법과 가열 온도 및 시간을 달리해 퍽퍽한 가슴살까지 촉촉함을 유지하면서 튀김 껍질의 바삭함을 살렸다. 또 다른 기획 상품인 16 새우초밥은 기존 초밥에 사용되는 새우네타(회)보다 2배 가량 큰 16g 사이즈를 사용한 프리미엄 상품으로 새우의 풍미와 식감을 더욱 잘 느낄 수 있도록 개발했다.

대한민국 경기 당일에 맞춰 단 하루 특가 상품을 준비했다. 엘포인트(L.Point) 회원이 행사카드로 구매 시 24일 ‘갱엿 순살 닭강정(대)’를 7000원 할인 혜택이, 28일 ‘한통 가득 탕수육’을 20% 할인 혜택이 주어진다. 맥주 상품 2종도 24일부터 28일까지 5일간 특가 판매한다. ‘칭타오 병(640㎖)’은 4병 구매시 1만원, ‘바이엔슈테판 헤페(500㎖)’는 3병 구매시 9900원에 판매한다.

강정훈 롯데마트 델리개발팀 MD는 “세계적인 축구 축제 대한민국 선전과 응원하는 고객의 취향을 만족 시키고자 특별 기획 상품을 출시했다”며 “남은 기간에도 합리적인 가격의 인기 먹거리를 선보여 응원의 즐거움을 배가 될 수 있도록 할 예정이다”고 말했다.

한편 롯데슈퍼도 29일까지 먹거리 행사를 진행한다. 대표상품으로 ‘만만한 치킨(마리)’을 10% 할인해 선보이며, 대한민국 대표팀 경기가 치뤄지는 24일과 28일 양 일간 ‘세가지맛 닭강정 패밀리팩(660g)’을 4000원 할인해 판매한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