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마초’의 나라 멕시코서 첫 여성대통령 탄생

로이터 출구조사 결과 보도
"셰인바움 후보 56% 득표"
"매우 큰 차이로 승리"
  • 등록 2024-06-03 오전 11:14:55

    수정 2024-06-03 오전 11:14:55

[이데일리 이소현 기자] 멕시코에서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했다.

2일(현지시간) 멕시코 멕시코시티의 한 투표소에서 집권 여당인 모레나당의 대통령 후보 클라우디아 셰인바움이 투표를 마친 뒤 엄지손가락을 들어 보이고 있다. (사진=로이터)
2일(현지시간) 로이터통신은 여론조사기관 파라메트리아 출구조사 결과를 인용해 멕시코 대통령 선거에서 좌파 집권당 국가재생운동(MORENA·모레나) 소속 클라우디아 셰인바움(61) 후보가 압승을 거뒀다고 보도했다.

출구조사에 따르면 셰인바움 후보는 56%의 득표율을 얻었고, 우파 야당연합의 소치틀 갈베스(61) 후보는 30%의 득표율을 기록했다.

현지 언론 매체와 여당도 멕시코 대선 출구조사에서 셰인바움 후보가 승리했다고 선언하며, 멕시코 최초의 여성 대통령이 될 것이라고 발표했다.

집권 여당인 모레나의 마리오 델가도 대표는 멕시코시티의 지지자들에게 “셰인바움이 ‘매우 큰’ 차이로 승리했다”고 말했다.

이번 대통령선거에는 집권 좌파 모레나의 셰인바움 후보, 우파 야당연합의 갈베스 후보, 중도좌파 시민혁명당 소속인 호르헤 알바레스 마이네스(38) 후보가 출마했다.

멕시코시티 시장 출신인 셰인바움 후보는 온건한 이민 정책 추진, 친환경 에너지 전환 가속, 공기업 강화 등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현 정부 정책을 대부분 계승·발전시키겠다고 공약했다.

로이터는 셰인바움 후보의 승리는 남성 중심 문화(마치스모·Machismo)로 유명한 멕시코에서 중요한 진전이 될 것이라고 평가했다. 멕시코에서 1824년 연방정부 수립을 규정한 헌법 제정 후 첫 여성 대통령이 탄생이다.

여론조사에서도 주요 경쟁 후보를 압도했던 셰인바움 후보는 조직범죄의 폭력에 맞서야 하는 과제를 안게 됐다. 안드레스 마누엘 로페스 오브라도르 대통령 정부 출범 후 첫 4년 반 동안 16만594건의 살인 사건이 발생했는데, 이는 이전 행정부의 살인 사건을 능가하는 수치다.

멕시코 대통령 당선인은 오는 10월 1일부터 6년간의 임기를 시작할 예정이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치명적 매력
  • 안유진, 청바지 뒤태 완벽
  • 동성부부 '손 꼭'
  • 졸업사진 깜짝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I 청소년보호책임자 고규대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