與, 총선 준비 시동…내년 2월부터 당무감사 진행

내년 2~4월 당무감사 진행키로
  • 등록 2022-12-09 오후 2:29:50

    수정 2022-12-09 오후 2:29:50

[이데일리 김기덕 기자] 국민의힘은 1년 4개월여 앞으로 다가온 2024년 4월 국회의원 총선거에 대비하기 위해 당무감사를 시작한다. 지난 2020년에 이어 2년여 만이다.

국민의힘 당무감사위원회는 9일 제1차 당무감사위원회 회의를 개최했다고 밝혔다. 이날 회의는 지난달 24일 당무감사 위원회 구성을 완료하고 처음 열렸다.

이성호 당무감사 위원장은 “여당이 지난 대선과 지방선거에서 승리하는 등 성과가 있었으나, 당규에 매년 1회 실시하도록 돼 있는 당무감사는 2년간 실시하지 않아 그간 객관적 자기 평가의 기회가 없었다”고 지적했다.

이 위원장은 이어 “이제는 야당이 아닌 집권 여당으로서 새로운 역할과 책임을 완수할 수 있도록 국민 눈높이에서 객관성과 전문성에 기초한 조직 진단과 평가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아직 차기 당대표를 선출하기 위한 국민의힘 전당대회 일정은 정해지지 않았다. 당내에서는 내년 2~3월께 열릴 것으로 예상하고 있다.

당무감사위 규정에 의해 감사는 60일 전에 공표해야 한다. 위원회는 감사 시기와 대상만 먼저 공표하되, 세부 일정에 대해서는 추후 전당대회 일정 등을 고려해 전당대회 개최에 최대한 영향을 주지 않는 최소 범위부터 순차적으로 실시할 예정이다. 이를 통해 당무감사 기간은 내년 2월 중순부터 4월 말까지 진행하기로 의결했다.

정진석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주호영 원내대표 등이 지난 8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 참석하고 있다.(사진=이데일리 노진환 기자)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