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재명, 정진상 기소에 "檢, 어디 또 탈탈 털어보라…난 1원도 안 취해"

이재명 민주당 대표 SNS
최측근 기소에 "이미 예견…무고 증명할 것"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아"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국민 피로도 높아져"
  • 등록 2022-12-09 오후 4:16:39

    수정 2022-12-09 오후 4:31:56

[이데일리 이상원 기자]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는 9일 자신을 향한 검찰의 압박 수사에 “10년 간 털어왔지만 어디 한 번 또 탈탈 털어보시라”고 밝혔다.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9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안경을 고쳐쓰고 있다.(사진=뉴스1)
이 대표는 이날 오후 자신의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이같이 말한 뒤 “거듭 말씀드리지만 저 이재명은 단 1원의 사적 이익도 취하지 않았다”고 전했다.

이 대표는 “정치검찰의 ‘끝없는 이재명 때리기’로 국민 피로도가 높아졌다”며 “그 사이에 민생은 망가지고 민주주의는 질식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대표는 “공익을 극대화하기 위해 최선을 다했다. 저는 하늘을 우러러 한 점 부끄러움이 없다”며 “무능 무도한 저들이 할 수 있는 일이라곤 정적 제거를 위한 ‘이재명 때리기’와 ‘야당 파괴를 위한 갈라치기’ 뿐이다. 국민과 함께 당원과 함께 끝까지 싸우겠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그는 “검찰정권은 저의 정치 생명을 끊는 것이 과제이겠지만 저는 민생과 민주주의를 지키는 일이 유일한 소명”이라며 “검찰 독재정권의 탄압을 뚫고 민생과 민주주의를 위해 거침없이 나아가겠다”고 말했다.

이날 이 대표의 최측근인 정진상 민주당 당대표실 정무조정실장을 검찰이 기소한 것에 대해선 그는 “정치검찰의 정해진 수순에 따라 정 실장이 오늘 기소됐다”며 “이미 예견했던 일이다. 법정에서 무고를 증명해 돌아올 것으로 믿는다”고 밝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