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FAANG' 지고 '애플·MS' 뜬다…美시총 비중 사상 최대

애플·MS가 S&P500 전체 시총 13% 차지
'FAANG' 비중은 25%에서 21%로 내려와
  • 등록 2023-03-23 오후 4:48:33

    수정 2023-03-23 오후 4:48:33

[이데일리 김겨레 기자]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MS)의 시가총액이 미국 증시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3.3%까지 치솟으며 사상 최대를 기록했다.

애플 로고(사진=AFP)
22일(현지시간) 월스트리트저널(WSJ)은 스트레테가스 리서치의 자료를 인용해 애플과 MS 두 종목이 미국 스탠다드앤푸어스(S&P)500지수 전체 시가총액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13.3%까지 상승했다고 밝혔다. 이는 스트레테가스가 관련 집계를 시작한 1990년 이후 최고치다. 스트래티지스의 토드 손 ETF 전략가는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가 증시 혼란의 안식처로 떠오르며 S&P 500지수에서의 비중을 각각 7.11%, 6.14%로 끌어올렸다고 평가했다.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지난해 가파르게 하락했지만 올 들어 각각 21%, 14% 상승했다.

하워드 실버블랫 S&P 글로벌다우존스지수 수석 애널리스트는 “두 회사가 차지하는 시총 비중은 IBM과 AT&T가 S&P500지수에서 큰 비중을 차지했던 1978년 이후로 최대”라고 설명했다.

반면 ‘FAANG’으로 불리는 메타(페이스북), 아마존, 넷플릭스, 알파벳(구글)의 주식시장 영향력은 주춤하고 있다. 이들 종목은 주가가 꾸준하게 오르며 2020년 8월에는 S&P500지수에서 차지하는 비중이 25%까지 뛰었으나 최근 21%로 소폭 하락했다.

지난해부터 이어진 세계 중앙은행의 기준금리 인상으로 기술주 주가가 위축되는 모양새다. 개별 종목으로 보면 메타는 SNS 시장의 경쟁이 격화된데다 개인정보 규제로 인해 주가가 타격을 입었다. 메타버스로 사업의 중점을 전환하는 데서 투자자금도 쏟아부어야 했다. 코로나19 팬데믹이후 외부활동이 늘면서 넷플릭스는 구독자수 증가율이 둔화하고 있다.

반면 애플과 마이크로소프트는 막대한 현금 흐름과 견고한 사업 모델로 선전하고 있다. 애플은 아이폰 등 제품 매출의 성장세가 위축되자 애플TV와 애플 뮤직 등 서비스 부문을 강화했다. 마이크로소프트는 오픈AI의 대화형 인공지능 챗GPT를 내놓은 이후 주가 상승세를 탔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

많이 본 뉴스

바이오 투자 길라잡이 팜이데일리

왼쪽 오른쪽

스무살의 설레임 스냅타임

왼쪽 오른쪽

재미에 지식을 더하다 영상+

왼쪽 오른쪽

두근두근 핫포토

  • 칸의 여신
  • '집중'
  • 사실은 인형?
  • 왕 무시~
왼쪽 오른쪽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회장 곽재선 I 발행·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