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명동설”·“정치개입”…여야, 경찰청장 청문회서 ‘이재명’ 두고 격론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
與 "李 수사, 과연 중립적인가…`明동설` 얘기도"
野 "李 관련 뚜렷한 증거 없이 정보 흘러나와"
  • 등록 2022-08-08 오후 5:45:05

    수정 2022-08-08 오후 5:45:05

[이데일리 박기주 기자]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의 인사청문회에서 이재명 더불어민주당 의원의 도마 위에 올랐다. 여당 의원들은 이 의원 관련 수사가 제대로 진행되지 않다고 공세를 펼쳤고, 야당에선 오히려 이 의원 관련 수사가 과도하다고 맞섰다.

8일 오전 국회 행정안전위원회에서 윤희근 경찰청장 후보자 인사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사진= 국회사진기자단)
국회 행정안전위원회는 8일 윤 후보자에 대한 인사청문회를 진행했다. 이날 청문회는 행정안전부 내 경찰국 설치의 적절성 및 중립성 논란이 화두가 됐다. 특히 이 의원과 관련한 수사 상황을 두고 여야가 경찰의 중립성에 대해 상반된 주장을 펼치며 대립했다.

조은희 국민의힘 의원은 “이재명 의원 수사를 보면서 과연 경찰이 정치적 중립성을 가지고 수사를 잘 할 수 있을까 하는 의문이 들었다”며 공세에 나섰다. 유한기 전 성남도시개발공사 본부장과 김문기 전 성남도개공 개발1처장, 이 의원의 변호사비 대납 의혹 제보자 이병철씨, 법인카드 유용사건 참고인 김현욱씨 등의 죽음을 차례대로 언급한 조 의원은 “이 의원의 각종 의혹과 관련된 사건이다. 이에 대해 (경찰이) 제대로 수사를 하고 있느냐”고 꼬집었다.

그는 “경찰이 이재명 의원만 관련되면 이 의원에게 유리하게 수사가 돌아간다고 해서 ‘명(明)동설’(천동설에 빗댄 말)이라는 말이 있다”며 “이 의원 의혹과 관련해 경찰이 ‘명동설’적인 수사를 하고 있지 않느냐 하는 의문이 든다”고 말했다.

이에 대해 김교흥 민주당 의원은 오히려 이 의원에 대한 경찰 수사에 부적절한 대목이 있다고 지적했다. 김 의원은 “이 의원에 대해 (경찰이) 과도하게 언론 배포를 하고 있다. 뚜렷한 증거와 죄도 없이 자꾸 정보가 언론에서 흘러나오는지 윤 후보자는 그 부분에 대해 짚어볼 필요가 있다”고 지적했다.

그는 이어 “윤석열 대통령의 장모 최은숙씨에 대한 수사가 되지 않고 있다. 압수수색 한 번 하고 뒤 이어 제대로 진행이 안 되고 있다”며 이에 대한 수사를 촉구했다.

아울러 경찰이 이 의원의 배우자 김혜경씨의 법인카드 유용 관련 수사 관련 언급을 한 것에 대한 의혹 제기도 이뤄졌다. 문진석 민주당 의원은 “(수사 결과 발표)시기를 못 박고 부인은 물론 아들까지 전방위로 수사를 하며 수사 상황을 언론에 흘린다. 이는 민주당 전당대회에 영향을 끼치는 정치개입이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