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종 충남대병원' 녹색건축대전서 국토부 장관상 수상

'2022 대한민국 녹색건축대전' 시상식 13일 개최
서울시청 서울에너지드림센터, 운영부문서 국토부 장관상
  • 등록 2022-10-05 오전 6:00:00

    수정 2022-10-05 오전 6:00:00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세종 충남대학교병원’이 녹색건축물 준공 부문에서 국토교통부 장관상, 하나은행의 크리스탈스퀘어가 환경부 장관상에 선정됐다. 이어 녹색건축 운영 부문에선 서울특별시청의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국토교통부 장관상을,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받았다.

5일 국토교통부는 ‘2022 대한민국 녹색건축대전’ 수상자를 이 같이 발표했다. 국토부는 오는 13일 개최되는 ‘제12회 녹색건축한마당’에서 시상식을 개최할 예정이다.

녹색건축 준공 부문의 경우 ‘세종 충남대학교병원’이 국토교통부 장관상, 하나은행의 ‘크리스탈스퀘어’가 환경부 장관상에 선정됐으며, 상금 각 200만원이 지급된다. ‘세종 충남대병원’은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등급과 녹색건축 그린 2등급의 친환경 건축물로, 설계 단계에서 주변 녹지를 적극 활용하는 등 자연과 도시를 아우르는 ‘저탄소·저에너지 녹색병원’을 구현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크리스탈스퀘어’는 녹색건축물인증 의무 대상이 아닌 민간 건축물로는 이례적으로 건축물에너지효율등급 1++등급, 녹색건축인증 최우수등급을 받은 건축물로서, 녹지환경 조성 등이 불리한 대지 조건을 극복하고 녹색건축기술을 도입한 점이 우수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세종충남대병원
이어 이번에 새롭게 신설된 녹색건축 운영 부문에서는 서울특별시청의 ‘서울에너지드림센터’가 국토교통부 장관상,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이 산업통상자원부 장관상에 선정됐으며, 상금 각 200만원이 지급된다. ‘서울에너지드림센터’는 공공이 사업주체로 2012년 12월 준공된 국내 최초 에너지자립형 공공건축물(에너지제로하우스)이며, 다양한 패시브 및 액티브 녹색건축 기술을 적용해 에너지 성능개선을 위해 노력한 점을 높이 평가받았다.

‘한국환경산업기술원’은 전면 리모델링 건축물로 녹색인증 제품 및 기술의 사용으로 구조보강 및 성능개선으로 에너지효율을 높이고 주변 수림과 지형을 활용한 건축물로 높은 평가를 받았다.

아이디어 부문에서는 정책 및 기술부문에서 일반인 ‘조하연’씨가 제출한 ‘그린리모델링 녹색인증 활성화 방안’이 이번 공모전 주관기관(한국건설기술연구원) 상과 상금 50만원을 수상한다. 표어부문에서 일반인 ‘김상희’씨가 제출한 ‘하나의 실천, 녹색건축이 지구를 살린다’가 주관기관장상과 상금 100만원을 수여한다.

엄정희 건축정책관은 “녹색대전 공모전은 생활주변의 우수한 녹색건축물과 기발한 아이디어를 함께 고민하고 발굴하는 과정에서 친환경, 저탄소, 에너지절감 등의 중요성을 자연스럽게 체득하도록 하고 환경보호에 대한 국민의 관심을 제고하는 데 의의가 있다”면서 “앞으로도 다양한 녹색건축 사례 발굴 및 저변 확대를 통해 녹색건축이 탄소중립 실현 및 쾌적한 생활환경 보존·유지에 선도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