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국 전 코로나 검사 폐지, 업계 “여행 수요 회복 기대”

31일 중대본 회의서 폐지 결정
내달 3일 0시부터 모든 입국자 대상
입국 후 1일 이내 PCR 검사는 유지
여행업계 “정상화 위한 마지막 장애물 사라져”
  • 등록 2022-08-31 오전 9:29:31

    수정 2022-08-31 오전 9:29:31

코로나19 입국자 검사센터가 운영중인 인천국제공항 제1여객터미널. 해외에서 입국한 외국인과 내국인들이 유전자증폭(PCR) 검사를 받기 위해 대기하고 있다. (사진=이영훈 기자)


[이데일리 강경록 기자] “여행업계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장애물이 사라졌다.”

정부가 ‘입국 전 코로나 검사’를 폐지하기로 하면서 여행업계가 여행 수요 회복 기대감에 부풀었다.

31일 정부는 중앙재난대책본부 회의에서 다음달 3일 0시부터 국내에 도착하는 비행기 편이나 선박편을 이용하는 모든 내·외국인은 PCR 음성 확인서를 제출하지 않아도 된다고 밝혔다. 다만 해외 유행 변이를 차단하기 위해 입국 후 1일 이내에 하는 PCR(유전자증폭) 검사는 그대로 유지하기로 했다.

지금까지 해외 입국자는 내국인과 외국인을 불문하고 입국 전 48시간 내 유전자증폭(PCR) 검사 또는 24시간 이내의 전문가용 신속항원검사(RAT) 후 음성 확인서를 제출해야 했고, 입국 후에는 24시간 내에 PCR 검사를 한 차례 더 받아야 했다.

특히 경제협력개발기구(OECD) 회원국 38개국 중 한국과 일본은 입국 전 코로나19 검사를 유지해 왔다. 그러나 일본이 다음달 7일부터 3차 접종자 대상으로 입국 전 음성 확인서를 면제하기로 결정했다. 이에 따라 국내 항공·여행업계에서도 입국 전 검사를 폐지해 달라는 요구가 높아졌다.

이에 국가 감염병 위기대응 자문위원회는 지난 29일 해외에서 국내로 입국하기 전에 시행하는 코로나19 검사를 폐지하고, 입국 직후 검사로 대체해야 한다는 의견을 정부에 제시한 바 있다.

여행업계는 입국 전 PCR 검사 의무 폐지 결정으로 여행 수요가 회복에도 탄력이 붙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그간 비용 등 문제로 PCR 검사 부담감을 느낀 여행객들이 많았기 때문이다. 실제로 해외에서 PCR 검사나 신속항원검사를 받을 경우 1인당 평균 10만 원 안팎의 비용이 드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상필 참좋은여행 홍보부장은 “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발생 이후 3년에 가까운 시간 동안 커다란 어려움을 겪어 왔으며 이제 서서히 회복세에 접어들고 있다”면서 “이번 정부의 조치로 여행업계의 정상화를 위한 마지막 장애물이 모두 치워졌다”고 소감을 전했다.

조일상 하나투어 홍보팀장은 “여행객 입장에서는 현지에서 코로나 확진으로 격리가 되면, 격리로 인한 시간과 비용 부담이 클 수밖에 없어 여행심리가 위축되는 큰 요인이었다”면서 “이번 정부의 결정으로 해외여행 회복세가 더욱 뚜렷해질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