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홍근 "물바다인데 윤석열 뭐했나…전화로 지시 `스텔스`긴가"

10일 민주당 비상대책위원회의
"尹, 심각성 인정하고도 퇴근 자인한 셈"
"특별재난지역 선포하고 대책 마련 해야"
"오세훈, 우면산 산사태 겪고도 안일해"
  • 등록 2022-08-10 오전 9:57:17

    수정 2022-08-10 오전 10:03:26

[이데일리 이수빈 이상원 기자]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는 8일 “80년 만에 기록적인 폭우를 기록하며 국가재난 상황을 방불케 했지만 아비규환 속 윤석열 대통령은 모습을 보이지 않았다”고 비판했다.

박홍근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가 지난 9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 참석,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사진=뉴시스)
박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비상대책위원회의에서 “국민은 밤새 위험을 겪고 있는데 `컨트롤타워`인 국가위기관리센터는 작동을 안 했다. 전화로 위기상황을 대응했다니 대통령은 무슨 스텔스기인가”라며 이같이 말했다.

박 원내대표는 “강남 한복판에 수백 대 차량 물 위를 떠다니고 지하철도 끊겼고. 주택에 물이 들이쳐 아수라장 됐고, 교실 천장이 무너지고 도로도 붕괴했는데도 윤 대통령은 `무엇을 했느냐`는 비판이 터지고 SNS 상에 `무정부상태`라는 말이 떠돌았다”고 질책했다.

그는 “위기 대응이 있어야 하는 공무원 출근 시간만 11시로 늦추고 폭우 속 출근 시간 맞추려 애쓴 직장인 분노만 자극했다”며 “대통령의 가장 큰 책무는 국민의 안전과 생명을 지키는 것이고 이미 폭우 예보가 있었으면 총사령관으로 철저히 대비하고 실시간 대응으로 진두지휘해야 했다”고 질타했다.

그는 대통령실을 향해서도 “대통령이 있는 곳이 상황실이라는 궤변까지 내놓았는데 (윤 대통령의 자택인) 아크로비스타가 국가위기관리센터라는 말인 듯 억지 주장으로 변명만 반복하고 있다”며 “윤석열 정부는 이번 사태를 계기로 위기대응시스템 제대로 갖춰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윤 대통령이 전날 발달장애 가족 3명이 참변을 당한 신림동 반지하 주택을 찾아 한 발언에 대해서도 “대통령은 다음날 돼서야 퇴근 때 보니 내가 사는 아파트가 언덕인데도 1층이 침수될 정도로 엄청났다고 말했다”며 “심각성을 본인의 눈으로 확인하고도 그냥 퇴근한 것을 자인한 셈”이라고 힐난했다.

그러면서 박 원내대표는 “대통령실 용산 이전으로 위험성이 드러난 만큼 윤 대통령이 직접 나서 실시간 대응 시스템 마련하길 바란다”며 “정부는 집중호우 피해 지역에 `특별재난지역`을 선포하고 신속한 지원대책을 마련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아울러 오세훈 서울시장을 겨냥해서도 그는 “오 시장도 이번 사태 책임에서 자유롭지 않다”며 “서울시가 수방·치수 예산 900억 원이나 삭감해 논란인데 중대재해나 안전관리업무 담당, 안전총괄실장 국장 자리도 공석”이라고 지적했다.

이어 그는 “지난 서울시장 당시 우면산 산사태를 겪고도 안일한 대처를 했다는 것이 더 충격”이라며 “우선 침수 복구와 추가 피해 방지를 총력 다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