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릉 현무 미사일 낙탄, 이번이 처음 아니다

2017년 北도발에 맞서 현무 2발 쐈으나 1발 곧 추락
2020년 현무4 개발 중 시험 발사에서도 2발중 1발 불발
  • 등록 2022-10-05 오전 10:05:57

    수정 2022-10-05 오전 10:05:57

[이데일리 김영환 기자] 우리 군이 북한 미사일 도발에 대응 사격을 실시했으나 낙탄하는 사고가 일어난 가운데 해당 미사일이 과거에도 불발된 사례가 있던 것으로 확인됐다.

SNS갈무리
한미 연합군은 5일 북한의 중거리 탄도미사일(IRBM) 발사에 대응해 동해상으로 지대지미사일 실사격 훈련을 실시했다.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군의 현무-2 탄도미사일 2발과 주한미군의 에이태킴스(ATACMS) 2발이 동해상으로 발사돼 가상표적을 타격했다.

이 과정에서 현무-2 한 발이 비정상 비행 후 낙탄했다. 강원도 강릉시를 중심으로 심야에 화재가 일어나는 모습이 포착됐지만 군이 별도 안내를 하지 않아 혼란이 일기도 했다. 다만 낙탄에 따른 인명피해는 없었던 것으로 전해졌다.

현무 미사일은 대한민국 국군의 주력 미사일 체계다. 특히 현무-2 시리즈의 개량형 미사일들은 실전 배치돼 운용되고 있다. 비행 사거리는 300~800㎞에 이르는데 북한 전지역을 타격 대상으로 삼을 수 있다.

지난 2017년에도 우리 군은 북한의 IRBM급 미사일 도발에 맞대응해 현무-2A 2발을 발사했다. 북한의 도발이 시작된 지 불과 6분만에 이뤄진 대응 사격이었으나 문제는 1발이 발사 이후 수초 만에 바다로 추락했다는 점이다. 다른 1발은 정상적으로 250여㎞를 비행했다.

지난 2017년 북한이 평양 일대에서 미사일 도발을 감행하자 우리군이 즉각 동해상으로 현무-2 탄도미사일을 발사했다.(사진=육군 제공)
현무-2는 유사시 북한의 핵과 미사일 시설을 파괴하는 ‘킬 체인’에서 핵심 전력이다. 당시에도 우리 군은 현무-2의 성능에 문제가 발생하면서 즉각 추락 원인 규명에 나섰던 바 있다. 현무-2의 추락 사례는 이 때 처음 보고된 것이다.

2020년에도 현무 미사일 불발 소식이 알려졌다. 사거리와 탄두 중량을 늘린 신형 현무-4 탄도미사일 첫 시험 발사에서 2발의 미사일 중 1발만 성공한 것으로 전해졌다. 1발은 목표 수역인 이어도 북쪽 60㎞ 해상에 낙하했다.

현무-4는 현무-2의 개량형이다. 2017년 9월 문재인 전 대통령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과의 합의에서 한미 미사일 지침의 탄두 중량 제한을 풀기로 하면서 개발이 가능했다. 현무-4는 탄두 중량은 2t으로 현무-2에 비해 2배 이상 무겁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