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쓱세일' 삼겹살·목살만 33억원어치 팔렸다…한 달 매출 3일만에

매출 계획대비 약 2.5배↑…전년대비 2.1배 증가
60구 이판란 상품 완판…세제 등 생활용품 전년비 4~7배↑
월드컵 기념해 맥주 5캔 8000원 등 창립기념 세일 30일까지 진행
  • 등록 2022-11-21 오전 10:19:38

    수정 2022-11-21 오후 2:18:06

[이데일리 윤정훈 기자] 이마트(139480)가 SSG랜더스 우승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3일간 진행한 ‘쓱세일’이 성공적으로 마무리했다. 전국 140곳의 이마트에는 쓱세일에 밀려든 인파로 주말내내 북새통을 이뤘다.

SSG랜더스 KBO리그 통합우승 기념 쓱세일 마지막날인 20일 오전 서울 이마트 용산점을 찾은 시민들이 계산대 앞에 줄을 서고 있다(사진=뉴스1)
21일 이마트에 따르면 SSG랜더스 우승에 대한 감사의 의미로 18일부터 20일까지 3일간 진행한 ‘쓱세일’ 매출은 계획대비 140%를 달성했다. 전년 11월 3주차 금토일 대비 2.1배로 증가한 수치다.

특히 이마트가 40% 할인 판매한 삼겹살·목살은 3일간 33억원의 매출을 기록하며 전체 매출을 이끌었다. 이마트 쓱세일 기간에 한달치 물량인 230t의 삼겸살 등 육류를 준비했다.

장바구니 물가 안정을 위해 준비한 이판란(30구 X 2판, 총 60구)은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9980원에 판매해 전량 완판되면서 계란 전체 분류 160.7%라는 매출 고신장을 견인했다.

이 밖에도 2개 구매 시 1개 추가 증정했던 봉지라면은 5배, 참치, 골뱅이 등 1+1 진행한 통조림은 6배 매출이 증가했다.

전품목 1+1, 50% 할인 행사를 진행한 세제, 제지, 치약, 샴푸 등 생활용품은 전년대비 4~7배까지 매출이 상승했다.

쓱세일이 폭발적인 인기를 끈 것은 고물가에 서민들의 장바구니 부담이 커졌기 때문이다.

이마트 인천 연수점의 경우는 많은 고객이 몰린 탓에 오픈 첫 낮 12시부터 1시간 20분가량 문을 닫기도 했다. 이마트는 고객과 직원의 안전이 최우선이라는 원칙하에 쓱세일에 앞서 전국 매장에 안전 지침을 내렸다. 행사 3일 동안 고객이 과도하게 몰릴 경우 임시로 입장을 제한하고 부분적으로 밀집 현상이 발생할 때는 방송·메가폰을 활용해 고객을 분산시키도록 했다.

쓱세일은 끝났지만 오는 30일까지 이마트 창립기념 할인 행사는 진행된다.

이 기간동안 이마트는 신세계포인트 적립 및 행사카드 구매 고객에게 샤인머스캣(2.2kg)을 50% 할인한 1만7900원에, 광어회(340g 내외)를 신세계포인트 적립 시 30% 할인한 2만3086원에, 미국산 프라임 윗등심살 등을 신세계포인트 적립시 최대 40% 할인한 가격에 선보인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협업해 배추, 양파, 다발무, 깐마늘, 굴 등 김장용품도 준비했다. 이마트는 오는 22일 김치의 날을 맞아 단 하루 포장김치 전품목을 30% 할인 판매한다.

이날은 카타르 월드컵을 기념해 맥주 5캔 8000원 판매, 골때리는 안주들을 30% 할인한 9980원에 판매하는 등 마른안주와 아디다스 카타르 월드컵 축구공 등 응원용품도 준비했다.

이마트 관계자는 “다양한 상품을 파격적인 가격으로 준비한 만큼, 고물가시대 장보기에 많은 도움이 되기를 바란다”라고 말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