두배 늘어난 해외 여행객…2분기 해외 카드 실적, 코로나 이후 최고

한은, 2분기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 실적 발간
해외서 36.6억달러 긁어…전분기비 19.6% 증가
환율 급등에 해외 직구는 9.2% 줄어도
해외 여행객 94만4000명, 두 배 넘어 늘어
  • 등록 2022-08-29 오후 12:00:00

    수정 2022-08-29 오후 12:00:00

(사진=AFP)
[이데일리 최정희 기자] 2분기 해외에서 긁은 카드 실적이 코로나19 이후 최고 수준을 보였다. 달러 강세에 해외 직구는 줄었지만 해외 여행객이 두 배 이상 증가하면서 카드 실적이 20% 가량 늘어났다.

29일 한국은행이 발표한 2분기중 거주자의 카드 해외 사용실적은 36억6000만달러로 1분기(30억6000만달러) 대비 19.6% 증가했다. 1년 전에 비해선 8.6% 늘어났다. 이는 코로나19 확산 이전인 2019년 4분기(4883억달러) 이후 최고 수준이다.

사용 카드 수는 1233만1000장으로 전분기 대비 4% 증가했고 장당 카드 사용금액도 297달러로 15% 증가했다.

원·달러 환율이 2분기 1259.6원(매매기준율, 일평균)으로 4.5% 오르면서 온라인 쇼핑 해외 직접 구매가 감소했으나 세계 각국의 입국 제한 조치가 완화되면서 내국인의 출국자 수가 증가했다.

온라인 해외 직접구매액은 10억3000만달러로 전분기(11억4000만달러)보다 9.2% 감소했다. 반면 내국인 출국자 수는 94만4000명으로 전분기(40만6000명) 대비 132.7%나 급등했다.

카드 종류별로 보면 신용카드는 27억7700만달러로 23.6% 증가했고 체크카드는 8억7000만달러로 9% 늘어났다. 직불카드는 15만달러로 11.6% 감소했다.

이데일리
추천 뉴스by Taboola

당신을 위한
맞춤 뉴스by Dable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