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년간 지하층 월세 30.6% 상승..지상층 대비 2배[2022국감]

전국 평균 월세 2017년 31.9만원→올해 41.7만원
같은 기간 지상층 월세는 16.2% 상승해
  • 등록 2022-10-05 오전 9:39:24

    수정 2022-10-05 오후 9:44:07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지난 5년간 반지하주택을 포함한 지하층의 월세가 30.6%나 상승한 것으로 나타났다. 16.2% 상승한 지상층보다 월세 부담이 2배 수준으로 급격히 늘어난 것이다.

5일 국토교통부가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한준호 의원(더불어민주당)에게 제출한 자료에 따르면 전국 연립과 다세대주택 지하층의 올해 평균 월세는 41만7297원으로 2017년 31만9645원보다 30.6%나 상승했다. 같은 기간 지상층 월세는 16.2% 증가하는 데 그쳤다. 지하층 거래량이 전체 거래량의 50%에 육박하는 서울 역시 지하층 평균 월세 상승률은 31.3%로 지상층 10.6%를 압도했다.

사진은 이날 서울 시내 한 빌라·주택가의 모습(사진=연합뉴스)
전국 연립주택과 다세대주택의 평균 월세는 지상층과 지하층 모두 2018년 이후 꾸준히 상승하고 있다. 지하층은 올해 월세 상승률이 17.8%로 가장 컸다. 서울 역시 올해 상승률이 19.8%로 가장 컸으며 2020년이 13.0%로 그 뒤를 이었다. 전세 보증금도 지하층이 지상층보다 상승 폭이 컸다. 전국 연립과 다세대주택 지하층의 올해 평균 전세 보증금은 1억1666만4823원으로 2017년 7443만1288원에 비해 56.7%나 상승했다. 같은 기간 지상층 보증금은 38.1% 증가했다. 서울도 지하층 평균 전세 보증금이 53.8% 상승할 동안 지상층은 30.9% 뛰어올랐다.

한준호 의원은 “최근 월세의 급격한 상승으로 반지하주택 등 지하층에 거주하는 분들의 부담이 커지고 있다”며 “보증금 일부 무이자 대출과 이사비용 지원만으론 서민들의 안정적인 주거 이주를 지원할 수 없다”고 지적했다.

이어 “주거 취약계층의 월세 부담을 낮추려면 결국 공공임대를 대량 공급해 가격 하향 안정화를 유도해야 한다”며 “정부의 내년도 예산은 공공임대주택과 주거복지 예산을 대폭 확대하는 쪽으로 가야 한다”고 강조했다.

소셜 댓글by LiveRe

많이 본 뉴스

04517 서울시 중구 통일로 92 케이지타워 18F, 19F 이데일리

대표전화 02-3772-0114 I 이메일 webmaster@edaily.co.krI 사업자번호 107-81-75795

등록번호 서울 아 00090 I 등록일자 2005.10.25 I 발행인 곽재선 I 편집인 이익원

ⓒ 이데일리. All rights reserved